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외교 한국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김동호의 시시각각] 발 마사지의 호시절은 끝났다

    [김동호의 시시각각] 발 마사지의 호시절은 끝났다 유료

    김동호 논설위원 한국에 드리운 중국의 그늘이 짙다. 수교 당시 똑같던 경제 규모가 8배로 벌어지고 중국에 대한 무역 의존도가 25%를 넘어서면서다. 이런 경제 구조가 볼모나 되는 양 ... 한·미동맹을 선택했지만, 박근혜는 미국의 반대를 뿌리치고 2015년 천안문 망루에 올랐다. 한국이 한·미 동맹 틀에서 벗어나 중국에 다가선 셈이다. 이는 중국이 언제든 한국외교적 압박을 ...
  • 모범은 승리한다…전두환 설득해 외교인재 66명 구해

    모범은 승리한다…전두환 설득해 외교인재 66명 구해 유료

    ... 출신 공직자의 간판이었다. [연합뉴스] 노신영은 모범이다. 그의 삶은 반듯하다. 그는 직업 외교관으로 출발했다. 주 제네바 대사를 거쳐 5공 전두환 정권의 외무장관·안기부장·국무총리를 지냈다. ... 임명장을 받고 있다. [중앙포토] 관련기사 이홍구 “경제 어려울 때 역할하신 분” 반기문 “한국 외교 큰 별이 졌다” 다음 해 2월 전두환의 미국 방문은 성공이었다. 그는 숙정 변경의 최적 ...
  • 고노 “강경화와 생각 공유했지만 청와대는 인식 달라” 유료

    지난 9월까지 일본의 외상으로 강경화 외교장관과 머리를 맞대온 고노 다로(河野太郞)방위상이 징용 문제 등 한·일관계와 관련해 “강 장관이나 한국 외교부와는 인식을 공유하고 있었지만, ... 등 지금까지 양국의 기초위에서 해결책을 모색할 수 있다는 생각을 공유했다”고 회고했다. 한국이 종료를 결정한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지소미아)에 대해 고노는 “(한국의 결정 직전)베이징에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