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외식업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권혁주 논설위원이 간다] 최저임금 때문에…91세 노모가 식당 반찬을 날랐다

    [권혁주 논설위원이 간다] 최저임금 때문에…91세 노모가 식당 반찬을 날랐다 유료

    ... 홀에는 4인용 탁자 6개, 앉은뱅이 마루엔 4개가 놓여 있었다. 서울 종로구 세운상가 옆 골목의 '왕벌집' 풍경이다. 메뉴는 7000원짜리 각종 찌개와 제육볶음 등이다. 이근재(55·한국외식업중앙회 종로구지회장)씨가 1995년 문을 열었다. 이씨는 “25년째 장사를 하고 있지만 요즘이 제일 힘들다”라고 했다. 급격한 최저임금 인상은 그에게 삼중고를 던졌다. 우선 당연히 인건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