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외출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포토] 우기 '눈부신 외출'

    [포토] 우기 '눈부신 외출'

    (여자)어이들 우기가 23일 오후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열린 '2019 소리바다 어워즈' 블루카펫 포토타임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김진경 기자 kim.jinkyung@jtbc.co.kr/2019.08.23/
  • 상아 등긁개, 명품 재킷, 전용 마차…'최고급병 환자' 쇼팽

    상아 등긁개, 명품 재킷, 전용 마차…'최고급병 환자' 쇼팽

    ... 점잖게 벌어서 정신없이 지출한 그의 행태는 분명 '개같이 벌어서 정승같이 쓰라'는 격언의 정반대였다. 송동섭 스톤웰 인베스트 대표 theore_creator@joongang.co.kr 관련기사 여자가 바지 입고 외출? 조르주 상드에겐 허가증이 필요했다 상드의 보살핌 속 꽃 피운 쇼팽의 음악 인생 친구였던 쇼팽과 리스트, 왜 서로 할퀴는 적이 되었나
  • [기상정보] 평년 수준 더위 '서울 낮 30도'…자외선 유의

    [기상정보] 평년 수준 더위 '서울 낮 30도'…자외선 유의

    ... 31도 정도가 최고 기온이고요, 35도 위로는 올라가지 않는 것 같은데 그래도 한낮에는 햇빛이 강하잖아요, 어떻습니까? [캐스터] 네, 맞습니다. 아직 여름이 다 지나간 게 아닌 만큼 한낮 외출하실 때는 볕을 잘 가려주셔야겠는데요. 오늘도 자외선 지수 대부분 '매우 높음'까지 오르겠고요. 불쾌지수도 '나쁨' 수준 보이는 곳이 많겠습니다. 더위가 완전히 물러갈 ...
  • [단독]"총장 연락도 안 받아"···조국 부인 재직 동양대 '발칵'

    [단독]"총장 연락도 안 받아"···조국 부인 재직 동양대 '발칵'

    A 교수 연구실. 외출 표시만 된 채 문이 잠겨 있다. 아래는 동양대 전경. 김윤호 기자 개강을 열흘여 앞둔 22일 찾은 경북 영주시 풍기읍 동양대학교. 조국(54)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부인 A씨가 교수(교양학부·영문학)로 재직 중인 곳이다. 단과대 건물 1층에 있는 그의 교수 연구실은 문이 굳게 닫혀 있었다. 문엔 '외출'이라고만 표시돼 있었다. 정규 수강신청이 ...

이미지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국민의 기업] 혈액관리본부 픽업·단체예약 '맞춤형 헌혈 서비스' 시행

    [국민의 기업] 혈액관리본부 픽업·단체예약 '맞춤형 헌혈 서비스' 시행 유료

    ... 활성화를 위해 공공기관과 민간기업으로의 확대 적용이 필요하다. 한국도로공사·국민건강보험공단 등에서 시행하고 있으며, 기업의 사회적 책임 관점에서 호응을 얻고 있다. 헌혈 참여 직원에게 외출시간 보장, 상시학습시간 인정, 봉사활동 시간 인정 등의 인센티브를 부여함으로써 직장인의 헌혈 참여를 독려할 수 있다. 이외에도 대한적십자사 혈액관리본부에서는 '헌혈 픽업서비스', 홈페이지와 ...
  • [시선집중] 맞벌이 시대, 새로운 삶의 질서를 위한 인테리어의 역할을 고민하다

    [시선집중] 맞벌이 시대, 새로운 삶의 질서를 위한 인테리어의 역할을 고민하다 유료

    ... 어떻게 수납할지 전략이 필요하다. 필수물품 리스트를 작성하고 제자리와 사용 주기, 사용자 동선 등을 고려해 수납해야 한다. 출퇴근용·계절용·연중행사용·사용빈도 등으로 분류하고 식사·요리·외출 등 행위에 따라 동선을 분류해 가장 편리한 물품별 제자리를 새롭게 정의하고 가족 구성원 모두가 숙지해야 한다. 수납하는 것만큼 정리정돈이 중요하다. '사용한 사람이 책임지고 정해진 제자리에 ...
  • [건강한 가족] 왜 우울하고 힘없지? 만성 염증 수치, 한번 확인해 보세요

    [건강한 가족] 왜 우울하고 힘없지? 만성 염증 수치, 한번 확인해 보세요 유료

    ... 5 미세먼지 멀리하기 미세먼지 같은 오염 물질은 폐를 거쳐 혈액으로 들어오면서 온몸을 돌며 만성 염증을 일으킨다. 니코틴이나 가공식품의 화학 첨가물도 마찬가지다. 미세먼지 농도가 높을 때는 반드시 마스크를 쓰고 외출은 자제한다. 흡연은 줄이고 첨가물이 들어가지 않은 자연식품을 먹으려고 노력한다. 배지영 기자 bae.jiyoung@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