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요양 병원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신성식의 레츠 고 9988] "요양병원선 안 되는 존엄사···아들을 3년 고통 속 보냈다"

    [신성식의 레츠 고 9988] "요양병원선 안 되는 존엄사···아들을 3년 고통 속 보냈다" 유료

    99%의 요양병원이 윤리위원회를 두지 못해 연명의료 중단을 할 수 없는 처지다. [중앙포토] 지난달 16일 서울 강북의 한 요양병원. 5층 병실 한 곳에 환자 15명이 함께 누워 있었다. 이곳 병실의 이름은 '완화치료실'. 병상 4개가 비어있다. 대부분 고령의 노인이다. 거의 모두 산소호흡기를 끼고 있고 거동을 하지 못했다. 눈을 감은 채 계속 누워 있었...
  • [시론] 내년 요양병원 퇴원 대혼돈…노인 3만명 갈 곳 마땅찮다

    [시론] 내년 요양병원 퇴원 대혼돈…노인 3만명 갈 곳 마땅찮다 유료

    송봉근 기자. 전병찬 동남권원자력의학원 신경외과 주임과장 전국의 요양병원에서 환자 퇴원을 놓고 적잖은 혼선이 지금 소리 없이 벌어지고 있다. 자초지종은 이렇다. 보건복지부가 내년 1월 1일부터 침대와 침대 사이를 1m 이상 띄우도록 의료법을 강화했다. 이유는 누군가 감기가 들어 기침하면 침이 튀는 거리가 그러하니 최소 1m 이상은 돼야 바이러스를 옮기지...
  • '바지 병원장' 요양병원 5곳 열어 … 12년간 건보료 839억 부정수급 유료

    부산에 사는 A(68)씨는 2006년 의료생협·의료재단을 설립한 뒤 요양병원 5곳을 문 열었다. 돈을 주고 고용한 의사를 '바지 병원장'으로 내세웠다. 현행 의료법상 의사가 아닌 일반인의 병원 설립이 금지돼 있지만 A씨는 의료생협·재단 산하에 병원을 개설하는 방식으로 법망을 피해갔다. A씨는 이런 식으로 차린 '사무장 병원'을 통해 12년간 건강보험공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