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우리 국민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사설] 언론이 정부 비판하면 '매국'인가 유료

    ... 워싱턴포스트와 미국 정부의 갈등이 묘사된다. 이 신문이 보도한 전쟁 상황은 미국 국방부가 국민에게 설명한 것과는 크게 달랐다. 미국 정부는 “국익을 해친다”는 이유로 보도를 막으려 했다. ... 않을 주장이다. 어제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중앙일보와 조선일보를 향해 “무엇이 한국과 우리 국민을 위한 일인지 답해야 할 것이다”고 말했다. 한·일 갈등과 관련해 문재인 정부에 비판적 ...
  • "죽창가 발언, 하수 중의 하수···지금은 日에 양보해야 이긴다"

    "죽창가 발언, 하수 중의 하수···지금은 日에 양보해야 이긴다" 유료

    ... 기억나지는 않는다. 다만 정부 측에서 제안하면 민간위원들이 검토하면서 의견을 내는 식이었다. 우리가 자체적으로 안을 낸 적은 없다. 이 총리도 대개 정부가 제시하는 안에 대해 말했던 것 같다. ... '죽창가' 등의 단어를 쓰면서 항일에 나설 것을 독려하고 있다. "하수 중의 최하수다. 일부 국민은 통쾌하겠지만, 국정 운영에서 제일 낮은 수다. 그런 방향으로 밀고 나가는 건 실효도 없다." ...
  • [사진] 71주년 제헌절 경축식

    [사진] 71주년 제헌절 경축식 유료

    ... 경축식이 17일 오전 국회 로텐더홀에서 열렸다. 문희상 국회의장(왼쪽)은 기념사에서 “100년 전 우리는 열강들의 틈바구니에서 길을 잃고 말았는데 현재 상황도 크게 다르지 않다고 생각한다”며 “긍지와 자신감을 가지고 당당하게 나아가야 한다” 고 말했다. 정세균·강창희·김형오·임채정·김원기·박관용 전 국회의장(앞줄 오른쪽부터) 등 참석자들이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