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움직임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인터뷰②] 송새벽 "겁났던 드라마 공포증 '나의아저씨'로 편견 깼다"

    [인터뷰②] 송새벽 "겁났던 드라마 공포증 '나의아저씨'로 편견 깼다"

    ... 하는 선배들을 보면 늘 '대본이 어제 나왔네, 아침에 나왔네' 하는데 그걸 내가 해야 한다고 상상하면 끔찍했다. 난 연극부터 시작해서 그런지 두 달 연습해서 두 달 공연하는 움직임에 익숙해져 있었다. 그래서 두 번 리딩하고 슛 들어가는 영화 현장에서도 처음엔 엄청 버벅댔다. 그러니 드라마는 어떻겠나. '어제 대본이 나왔는데 오늘 촬영하네?' 내가 할 수 ...
  • 이란 외무장관 "영구적 핵사찰 받겠다" 美에 제안…트럼프 반응 주목

    이란 외무장관 "영구적 핵사찰 받겠다" 美에 제안…트럼프 반응 주목

    ... 기자들과 만나 미국에 제안한 협상안을 설명했다. 자리프 장관은 자신이 뉴욕을 방문해 미 측에 이 제안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가디언 등에 따르면 자리프 장관은 자신의 제안에 대해 “본질적인 움직임(a substantial move)”이라고 평가했다. 그는 “사진이나 찍자는 것이 아니고, 우리는 본질에 관심이 있다"며 “취할 수 있는 다른 본질적인 움직임도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
  • KIA 팬 마음 훔친 '도루 1위' 박찬호

    KIA 팬 마음 훔친 '도루 1위' 박찬호

    ... 도루는 리그 1위를 달릴 만큼 빠르다. 정작 박찬호는 "도루 비결은 스피드가 아니다. 내 도루의 90%는 김종국 주루 및 작전 코치 덕분"이라고 말했다. 김 코치가 상대 배터리의 움직임을 읽고, 도루 타이밍을 함께 연구하기 때문이라고 한다. 박찬호 외에 올해 10개 이상의 도루를 기록한 KIA 선수는 한 명도 없다. 상대적으로 박찬호의 투지가 더욱 돋보이고 있다. 박찬호는 ...
  • "차명재산" "이순자 것"…전두환 '연희동 집' 법정공방

    "차명재산" "이순자 것"…전두환 '연희동 집' 법정공방

    ... 보입니다. (영상디자인 : 김석훈) JTBC 핫클릭 "9층 병실로 총탄 날아와"…'전두환 재판' 헬기사격 증언들 '계엄군 조준 사격' 바꾸고…언론 검열 문건 최초 입수 '북 병력 움직임 없다'…당시 미 정부 발표도 '보도금지' 80년 5월29일 '고바우 영감'도 '전삭'…검열 뒤엔 '필' 도장 "접근하면 하복부 쏴라"…당시 상무대에 '발포 명령' Copyright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최순실, 구치소 목욕탕서 넘어져 이마 28바늘 꿰매

    최순실, 구치소 목욕탕서 넘어져 이마 28바늘 꿰매 유료

    ... 구조물 모서리에 이마를 박아 찢어졌고, 구치소 인근 병원에서 28바늘을 꿰매는 봉합 수술을 받았다. 찢어진 부위는 양 눈썹 사이부터 정수리 부근까지로 전해졌다. 최씨측은 “구치소 안에서 움직임이나 운동량이 적다 보니 하체 힘이 부족해져 넘어진 것 같다”고 전했다. 최씨는 현재 동부구치소 독방에 수감 중이다. 하루 30분 정도 주어지는 운동 시간에 잠시 걷거나 움직일 뿐 활동량이 ...
  • 中 사드보복, 日 불매유탄…동네북 된 롯데는 울고싶다

    中 사드보복, 日 불매유탄…동네북 된 롯데는 울고싶다 유료

    ... 일본 제품 사지 말자는 결이 다르다"고 말했다. 이은희 인하대 소비자학과 교수는 "소비자 선택의 자유라는 점에서 불매운동은 존중해야 한다"면서도 "(일본 브랜드에 대해)감정적으로 치닫는 '안 사고 안 팔기' 움직임이 가뜩이나 위축된 소비 심리를 자극해 결국 자영업자에도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말했다. 김영주 기자 humanest@joongang.co.kr
  • 中 사드보복, 日 불매유탄…동네북 된 롯데는 울고싶다

    中 사드보복, 日 불매유탄…동네북 된 롯데는 울고싶다 유료

    ... 일본 제품 사지 말자는 결이 다르다"고 말했다. 이은희 인하대 소비자학과 교수는 "소비자 선택의 자유라는 점에서 불매운동은 존중해야 한다"면서도 "(일본 브랜드에 대해)감정적으로 치닫는 '안 사고 안 팔기' 움직임이 가뜩이나 위축된 소비 심리를 자극해 결국 자영업자에도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말했다. 김영주 기자 humanest@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