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워킹맘 자녀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워킹맘' 취업률, 자녀 많고, 나이 어릴수록 낮아져

    '워킹맘' 취업률, 자녀 많고, 나이 어릴수록 낮아져

    자녀의 수가 많고 자녀의 나이가 어릴수록 엄마의 취업률이 떨어진다는 통념이 실제 통계로도 입증됐다. 통계청이 7일 발표한 '자녀별 여성의 고용지표'에 따르면 올해 4월 기준 15∼54세 기혼 여성의 경제활동참가율은 63.4%를 기록했다. 1년 전보다 0.7%포인트 올랐다. 고용률은 61.6%로 전년 대비 0.6%포인트 상승했다. 자료: 통계청 18세 ...
  • “자녀 어리고, 많을수록 워킹맘은 먼 얘기”

    자녀 어리고, 많을수록 워킹맘은 먼 얘기”

    워킹맘 이미지 [일러스트=김회룡 기자] 자녀가 많을수록, 아이의 나이가 어릴수록 엄마의 취업률이 낮다는 통계 결과가 나왔다. 아울러 중고교생 자녀를 둔 '워킹맘'은 전체 취업 여성 평균보다 더 많은 시간 일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통계청] 통계청이 7일 공개한 보고서 '자녀별 여성의 고용지표'에 따르면 올해 4월 기준 15~54세 기혼여성 중 18세...
  • '회사 눈치 보는 워킹맘'···자녀 학교활동 참여보장 추진

    '회사 눈치 보는 워킹맘'···자녀 학교활동 참여보장 추진

    박경미 의원, 초중등교육법 개정안 발의 【세종=뉴시스】백영미 기자 = 앞으로 워킹맘, 맞벌이 부부 등이 학부모회의·학교운영위원회 등 자녀가 다니는 학교 교육 및 운영 활동에 자유롭게 참여할 수 있도록 법으로 보장하는 방안이 추진된다. 지금까지 워킹맘, 맞벌이부부 등 직장이 있는 학부모들은 근무 도중 외출에 따른 인사상 불이익 등에 대한 걱정으로 자녀의 학교...
  • 워킹맘·워킹대디 10명 중 7명 "자녀 못 챙겨 죄책감"

    워킹맘·워킹대디 10명 중 7명 "자녀 못 챙겨 죄책감"

    10명 중 7명 '일·육아 병행 어렵다' '정시 퇴근 등 직장문화 때문' 최다 【서울=뉴시스】임종명 기자 = 일과 육아를 병행하는 일명 워킹맘, 워킹대디들은 아이를 향한 죄책감 때문에 어려움을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자세금계산서 스마트빌 서비스를 운영하는 비즈니스온커뮤니케이션은 지난 한달 간 직장인 1239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결과를 공개했다.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워킹맘 자녀교육 성패는 시테크” 유료

    워킹맘 강신미씨의 효과적인 시테크 교육으로 아들 현도영군은 사교육 없이 명문대에 합격했다. [전민규 기자] '워킹맘의 자녀는 좋은 대학에 갈 수 없다'. 이런 고정관념은 깨져야 한다며 목소리를 높이는 사람이 있다. 워킹맘(직장에 다니면서 자녀를 키우는 여성) 16년차 강신미(48)씨다. 그의 둘째 아들 현도영(19·한성과학고 2)군은 2009학년도 대학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