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유인태

통합 검색 결과

인물

유인태
(柳寅泰 / YOO,IHN-TAE)
출생년도 1948년
직업 공무원
소속기관 [現] 국회사무처 사무총장 제32대
프로필 더보기

동명이인

뉴스

  • [맞장토론] 고유정 등 잇단 강력범죄에…불 붙은 사형제 논란

    [맞장토론] 고유정 등 잇단 강력범죄에…불 붙은 사형제 논란

    ... 게요. 17대 국회랑 19대 국회. 물론 사형제도 폐지 법안은 여러 차례 국회에 올라왔습니다마는 가장 많은 국회의원들이 동의했던 게 본인이 사형수 출신 인 현재는 국회사무총장을 맞고 계신 유인태 전 의원이 발의한 안이었는데 170명이 넘는 국회의원들이 동의했습니다. 300명 국회의원 중에서. 그런데도 국회 통과가 잘 안 됐습니다. 그게 국민적 여론을 아마 의식해서 그런 상황이었던 것 ...
  • "20년 함께 정치했는데 허무" 故정두언 배웅한 유승민

    "20년 함께 정치했는데 허무" 故정두언 배웅한 유승민

    ... 지인들 약 100여명이 모여 고인의 마지막 가는 길을 함께 했다. 발인에 앞서서는 발인예배가 진행됐다. 유족을 비롯해 유승민ㆍ정병국ㆍ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과 김용태 자유한국당 의원, 유인태 국회 사무총장, 정태근 전 새누리당 의원, 배우 김승우씨 등이 참석했다. 이호영 안양제일교회 장로는 추도사에서 “고 정두언은 전후 어려운 시기 태어나 어린 시절부터 주위 어려운 일에 발 ...
  • [비하인드 뉴스] 벽면에 항의성 문구…집회도 4차 산업혁명?

    [비하인드 뉴스] 벽면에 항의성 문구…집회도 4차 산업혁명?

    ... 모습이 포착이 됐습니다. 당시에 이 의원이 세월호 유가족들에게 좀 막말 비슷한 질의를 한 뒤에 저렇게 잠이 들어서 약간 비난을 샀었고요. [앵커] 많은 논란이 됐었죠. [기자] 그리고 유인태 국회사무총장 별명이 잠신입니다. 노무현 정부 때 청와대에서 일을 했었는데 노 전 대통령 앞에서도 잠이 들어서 핀잔을 받기도 했었는데요. 노 대통령이 보통 사람들은 눈을 뜨고 있다 가끔 눈을 ...
  • [포토사오정] “학교가 교도소 같다” 교육부 장관에게 돌직구 날린 어린이 국회의원

    [포토사오정] “학교가 교도소 같다” 교육부 장관에게 돌직구 날린 어린이 국회의원

    ... 진행되자 어린이 의원들은 진지하게 대표 어린이 의원의 질의를 들었다. 그러나 몇몇 어린이 의원은 식곤증을 이기지 못하고 의자에 기대거나 책상에 엎드려 졸기도 했다. 문희상 국회의장(가운데)와 유인태 사무총장이 어린이 의원들의 박수를 받으며 본회의장으로 들어오고 있다. 임현동 기자 제15회 어린이국회가 12일 국회에서 열렸다. 어린이 의원들이 선서를 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20190712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이현상의 시시각각] 철갑탄은 터지지 않는다

    [이현상의 시시각각] 철갑탄은 터지지 않는다 유료

    ... 배우는 게 좋겠다. 5년 전 청문회의 백미는 국회 교문위에서 나왔다. 아파트 전매금지 위반 추궁에 방송인 출신 문체부장관 후보자는 “실제 살았다”고 태연스레 답했다. 당시 새정치연합 유인태 의원이 곧바로 이를 반박하는 거래 당사자의 육성 녹음을 틀었다. 당황한 후보자는 사과했고, 며칠 뒤 사퇴했다. 의원 보좌관들이 몇 날 며칠 등기소 기록을 뒤지고, 구매자를 설득한 끝에 ...
  • [이정재의 시시각각] 청문회 낙마? 꿈도 꾸지말라

    [이정재의 시시각각] 청문회 낙마? 꿈도 꾸지말라 유료

    ... 파렴치범이란 게 입증되지 않는 한 대통령은 7명의 장관 후보자, 누구도 비토하지 않을 것이다. 되레 야당, 한국당이 극렬 반대할수록 대통령은 더 적임자라고 생각할 가능성이 크다. 오죽하면 유인태 국회 사무총장이 “대통령이 누구 말 듣는 사람인가”라고 했겠나. 그러니 야당에 두 가지만 당부한다. 첫째, 이를 악물고 준비해라. 장관 후보자들은 청문회를 밤새워 준비한다. 부처의 도움을 ...
  • [김진국의 퍼스펙티브] 국회의원 미워도 국회는 살려야 한다

    [김진국의 퍼스펙티브] 국회의원 미워도 국회는 살려야 한다 유료

    ... '각각'으로 바꾸는 법안, '가무'를 '노래·춤'으로 바꾸는 법안…. 표현을 순우리말로 고치는 노력을 깎아내리려는 건 아니다. 다만 그것이 법률안 제출 건수를 늘리기 위한 방편이 되어서는 안 된다. 유인태 국회 사무총장은 심지어 “다른 의원이 내놓은 법안에서 자구 몇 개만 바꿔 다시 제출하는 뻔뻔한 의원도 있다”고 말했다. 또 '청부 입법'이 있다. 정부에서 입법하려면 법안을 만든 뒤 차관회의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