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윤설영의 일본 속으로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일 조치 철회해야 지소미아 재검토"…정부, 다음 카드는?

    "일 조치 철회해야 지소미아 재검토"…정부, 다음 카드는?

    ... 다양하게 검토가 되고 있는데요. 식품·폐기물 안전 검사를 강화하는 것과 같은 방사능 이슈도 계 제기할 공산이 커 보입니다. [앵커] 일본도 지금 상황으로 봐서는 강경 입장을 당분간 유지할 ... 2019-08-22 20:13 관련 리포트 보러가기 '지소미아 종료' 충격 휩싸인 일본…아베는 일단 침묵 설영 기자 / 2019-08-22 20:21 JTBC 핫클릭 문 ...
  • 도쿄올림픽 참가국 선수단장 회의…'방사능 이슈'도 논의

    도쿄올림픽 참가국 선수단장 회의…'방사능 이슈'도 논의

    ... 준비 상황을 점검하는 회의가 열렸습니다. 후쿠시마 방사능과 관련된 이슈도 논의가 됐습니다. 설영 도쿄 특파원 잠깐 연결하지요. 선수단장 회의에서 후쿠시마 방사능에 대한 문제를 제기했다고 ... 피해를 입을 우려는 없는지 문제제기를 했습니다. [앵커] 우리 선수단이 한 문제제기에 대해서 일본 조직위측은 뭐라고 답을 했습니까? [기자] 네,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 관계자는 "국제기준보다 ...
  • 문 대통령 연설 '수습국면 인식' 한편엔…일 '겉과 속'은?

    문 대통령 연설 '수습국면 인식' 한편엔…일 '겉과 '은?

    [앵커] 이번에는 도쿄 연결하겠습니다. 설영 특파원, 어제(15일) 문재인 대통령의 광복절 축사에 대한 일본 정부 반응은 어떻습니까. [기자] 일본 정부는 한국 정부의 분위기가 대립에서 수습 국면으로 바뀌었다고 보고 있습니다. 제가 만난 일본 정부 관계자는 "강제징용이나 위안부 문제를 언급하지 않은 것만으로도 일본을 상당히 배려한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일본이 ...
  • 'G7·지소미아 갱신' 앞둔 다음주…한·일 여론전 분수령

    'G7·지소미아 갱신' 앞둔 다음주…한·일 여론전 분수령

    ... 관련해서 준비를 하고 있겠죠. [기자] 말씀하신 대로 주요 7개국을 뜻하는 G7정상회의에는 일본 아베 총리도 참석을 합니다. 강현 외교부 경제외교조정관은 어제 프랑스에 이어서 오늘은 영국 ... 리포트 보러가기 문 대통령 연설 '수습국면 인식' 한편엔…일 '겉과 '은? 설영 기자 / 2019-08-16 20:15 JTBC 핫클릭 중재 뜻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아베 자민당 의총서 “국제정세 냉엄, 국익 끝까지 지켜야” 유료

    수출규제 때 우대조치를 제공하는 화이트 국가에서 한국을 제외하는 일본의 수출무역 관리령(시행령) 개정안과 관련해 일본 산케이신문은 1일 “일본 정부가 예정대로 2일 각의(한국의 국무회의)에서 ... 임시국회가 시작된 이날 자민당 소 참의원·중의원 의원합동총회에서 “점점 더 냉엄해지는 국제정세 에서 국익을 제대로, 끝까지 지켜나가겠다”고 했다. 도쿄=서승욱·설영 특파원 sswoo...
  • “우리가 한국 너무 몰랐다” 반일 분위기에 놀란 일본

    “우리가 한국 너무 몰랐다” 반일 분위기에 놀란 일본 유료

    한국 내 일본제품 불매운동 등을 상세하게 다룬 30일자 일본 신문들. 오른쪽이 아사히 신문, 왼쪽이 요미우리 신문. 서승욱 특파원 “일본은 응수를 타진하는 차원에서 카드를 꺼냈다고 ... 생각한다. 양국 관계가 곤란한 상황이지만 국민들 간, 자치단체 간 교류는 확실히 이어져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도쿄=서승욱·설영 특파원 sswook@joongang.co.kr
  • 창고 같은 회의실서 악수도 않고…일본, 작정하고 한국 홀대

    창고 같은 회의실서 악수도 않고…일본, 작정하고 한국 홀대 유료

    ... 정면만 응시했다. 회의는 오후 2시에 시작해 오후 7시50분쯤 끝났다. 양측의 팽팽한 신경전 에 5시간50분간 마라톤 회의로 진행됐다. 일본 측의 입장 설명에만 1시간이 소요됐다고 한다. ... 한국을 화이트 리스트 국가에서 제외하기로 했다”며 한국에 책임을 돌렸다. 전수진 기자, 도쿄=설영 특파원 chun.sujin@joongang.co.kr 관련기사 청와대 “한·일 수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