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 '0.03% 면허정지' 시행 앞두고도…끊이지 않는 음주사고
    '0.03% 면허정지' 시행 앞두고도…끊이지 않는 음주사고 ... 과음을 한 뒤 다음날 아침 운전대를 잡아도 처벌을 받게 되는 것입니다. 이렇게 되면 당연히 음주 운전이 줄어야 할 텐데 최근 음주 교통사고가 잇따르는 것을 보면 여전히 걱정입니다. 조승현 ... 음주운전은 잠시 줄어드는가 싶었지만 최근 다시 법 시행 이전 수준으로 돌아왔습니다. 오는 25일 단속 기준을 더 강화하는 '제2 윤창호법'이 시행됩니다. 통상적으로 술 한 잔만 마셔도 ...
  • 여전한 음주사고…딱 한잔도, 숙취도…0.03% 면허정지
    여전한 음주사고…딱 한잔도, 숙취도…0.03% 면허정지 [앵커] 혈중알코올농도 0.05%, 현재 음주단속에서 '면허정지' 처벌을 받는 기준이 되는 수치입니다. 하지만 오는 25일부터는 법이 더 강력해져서 예전에는 '훈방 ... 음주운전은 잠시 줄어드는가 싶었지만 최근 다시 법 시행 이전 수준으로 돌아왔습니다. 오는 25일 단속 기준을 더 강화하는 '제2 윤창호법'이 시행됩니다. 통상적으로 술 한 잔만 마셔도 ...
  • "年 1200억 더 필요한데"...경찰 기본급 인상될까
    "年 1200억 더 필요한데"...경찰 기본급 인상될까 ... 거부하던 조현병 환자가 휘두른 흉기에 50대 경찰관 등 2명이 다친 일도 있었다. 10만명당 기준으로 경찰의 순직·공상 인원은 다른 공무원에 비해 각각 2.3배, 4.7배 수준이다. 음주운전 단속 중인 경찰. [중앙포토] ━ 근무 중 숨지거나 다쳐...스트레스도 심해 또 경찰은 언제 발생할지 모르는 사건·사고에 직무 스트레스가 상당하다. 2년 전 한 대학의 조사결과 정신건강 ... #인상추진 #공안직 #공안직 수준 #공안직 공무원 #공안직 기준
  • 행인 2명 치고 달아난 중국인 음주운전자…추격전 끝에 붙잡혀
    행인 2명 치고 달아난 중국인 음주운전자…추격전 끝에 붙잡혀 음주운전 단속. [뉴스1] 음주 운전을 하다가 보행자 2명을 치고 달아난 중국인이 끝까지 따라온 택시기사와 경찰에 의해 붙잡혔다. 6일 부산 해운대경찰서에 따르면 중국인 운전자 A씨(33)는 ... 12㎞ 떨어진 해운대구 반여동에서 A씨를 검거했다. 약 15분간 벌어진 도심 추격전이었다. 음주측정 결과 A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0.156%로 면허취소 수준이었다. 피해자 2명은 병원에서 ... #중국 #음주운전자 #부산 해운대경찰서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도주치상 #해운대구 반여동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내놓고 마약, 클럽·공무원 유착…강남서 벌어진 불편한 진실
    내놓고 마약, 클럽·공무원 유착…강남서 벌어진 불편한 진실 유료 ... 구속영장이 신청됐다. 강남구청과 서초구청의 위생과 공무원들은 이들 업소로부터 향응을 받고 단속을 피하는데 도움을 줬다가 적발됐다. 현재 경찰·구청·소방 공무원 14명이 관련 혐의로 입건된 ... 몰랐다”는 승리의 발언 뒤에는 뿌리깊은 공무원들과의 유착이 있었다는 지적이 나온다. 경찰은 다음주 중 승리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사회 곳곳에 만연한 왜곡된 성 인식 마약·경찰 ...
  • [안혜리의 시선] 조국 수석님, 고맙습니다
    [안혜리의 시선] 조국 수석님, 고맙습니다 유료 ... 거의 없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초대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에 이름을 올렸던 조대엽 후보자는 음주운전 전력에도 불구하고 전혀 걸러지지 않았다. 박근혜 정부 시절 음주운전 전력의 이철성 경찰청장 ... 대상 자체가 될 수 없는 사람”이라며 강하게 비난하던 조 수석은 막상 '내 편'인 조 후보자 음주운전을 놓고는 “단속에서 순순히 교수 신분을 밝혔으니 상황이 다르다”며 옹호하기까지 했다. ...
  • 김정은·푸틴 다음주 정상회담 예정…김창선 블라디보스토크역 주변 시찰
    김정은·푸틴 다음주 정상회담 예정…김창선 블라디보스토크역 주변 시찰 유료 ... 2017년 결의에 따르면 러시아를 포함한 각국은 북한 노동자를 올해 말까지 북한으로 돌려보내야 한다.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가 17일부터 이틀간 러시아를 찾아 비핵화 문제 등을 협의하는 것도 북·러 정상회담을 통해 러시아가 대북제재 전선에서 이탈하는 것을 막기 위한 사전단속 작업이라는 해석이 많다. 정용수 기자 nkys@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