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성규

통합 검색 결과

인물

이성규
출생년도 1965년
직업 경제/기업인
소속기관 [現] 현대트랜시스 상무 총무실장
프로필 더보기

뉴스

  • '결정적 홈런 3개' LG, 적지에서 삼성 꺾고 5연승 질주

    '결정적 홈런 3개' LG, 적지에서 삼성 꺾고 5연승 질주

    ... 박해민을 2루 땅볼로 잡아낸 게 결정적이었다. 오히려 9회 초 외국인 타자 페게로가 4경기 연속 홈런이자 시즌 8호 솔로 홈런을 터트려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삼성은 2-4로 뒤진 9회 말 이성규가 KBO 리그 데뷔 첫 홈런을 기록했지만 더 추격하지 못했다. LG는 선발 윌슨이 6이닝 5피안타 2실점(비자책)하며 시즌 14승(7패)째를 올렸다. 8회 위기에서 등판해 불을 끈 고우석이 ...
  • 김헌곤 타격 훈련 중 옆구리 통증, 선발 제외

    김헌곤 타격 훈련 중 옆구리 통증, 선발 제외

    ... 범위를 자랑한다. 당초 선발 출장 예정이던 김헌곤의 부상으로 3연승에 도전하는 삼성은 라인업을 수정했다. 종아리 통증을 안고 있는 김상수도 라인업에서 빠졌다. 이날 박계범(2루수)-윌리엄슨(좌익수)-구자욱(우익수)-다린 러프(1루수)-이원석(지명타자)-이학주(유격수)-이성규(3루수)-박해민(중견수)-김도환(포수)으로 타순이 구성됐다. 대구=이형석 기자
  • 김한수 감독 "라이블리 점점 적응하는 모습"

    김한수 감독 "라이블리 점점 적응하는 모습"

    ... 8회 초를 제외하고 매 이닝 삼진을 뽑아냈다. 시즌 평균자책점은 4.66에서 3.65로 크게 낮췄다. 삼성은 최근 상대 외국인 투수를 연이어 만나 선전하고 있다. 3회 말 선두타자 이성규가 볼넷으로 출루한 뒤 1사 1 ·3루 찬스에서 이학주의 1타점 희생 플라이로 선취점을 뽑았다. 삼성은 6회 이학주가 안타로 출루한 뒤 KT 1루수 문상철이 쿠에바스의 견제구를 놓치는 실책으로 ...
  • '라이블리 8이닝 무실점+이학주 결승타' 삼성, 바쁜 KT 발목 잡아

    '라이블리 8이닝 무실점+이학주 결승타' 삼성, 바쁜 KT 발목 잡아

    ... 세 차례 무실점 투구를 기록 중이다. 삼성은 최근 상대 외국인 투수를 연이어 만나 선전하고 있다. 이날 KT 선발 쿠에바스를 공략해 얻은 리드를 끝까지 지켰다. 3회 말 선두타자 이성규가 볼넷으로 출루한 삼성은 후속 김도환의 희생 번트 성공에 이은 김상수의 타구 때 상대 실책을 틈타 1사 1 ·3루 찬스를 잡았다. 상대 2루수와 우익수가 모두 공을 쫓았지만 잡기 어려운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IS 피플] "어? 2라운드 지명?" 물음표를 지운 김지찬의 '작은 야구'

    [IS 피플] "어? 2라운드 지명?" 물음표를 지운 김지찬의 '작은 야구' 유료

    ... 픽'이라는 의견이 대세였다. A구단 스카우트는 "김지찬이 잘하긴 해도 예상보다 이름이 너무 빨리 불렸다"고 말하기도 했다. 삼성은 내야에 이학주 · 김상수·김성훈·박계범·이성규 등 자원이 차고 넘친다. 제대를 앞둔 강한울까지 생각하면 신인이 비집고 들어갈 틈이 많지 않다. 특히 거포가 필요한 팀 사정과 달리 김지찬은 키가 163cm에 불과하다. 교타자에 가깝다. 김지찬도 ...
  • [IS 피플] "어? 2라운드 지명?" 물음표를 지운 김지찬의 '작은 야구'

    [IS 피플] "어? 2라운드 지명?" 물음표를 지운 김지찬의 '작은 야구' 유료

    ... 픽'이라는 의견이 대세였다. A구단 스카우트는 "김지찬이 잘하긴 해도 예상보다 이름이 너무 빨리 불렸다"고 말하기도 했다. 삼성은 내야에 이학주 · 김상수·김성훈·박계범·이성규 등 자원이 차고 넘친다. 제대를 앞둔 강한울까지 생각하면 신인이 비집고 들어갈 틈이 많지 않다. 특히 거포가 필요한 팀 사정과 달리 김지찬은 키가 163cm에 불과하다. 교타자에 가깝다. 김지찬도 ...
  • 확대 엔트리 시행, 새 얼굴 발굴+뎁스 강화 효과

    확대 엔트리 시행, 새 얼굴 발굴+뎁스 강화 효과 유료

    ... 거쳤고 1일 한화전에서 가능성을 보여줬다. 모든 팀이 원하는 좌완 강속구 투수다. 최고 구속이 148km까지 찍혔다. 차기 시즌에 좌완 불펜진 강화에 기여할 수 있을 전망이다. 삼성 이성규. 삼성 제공 하위권 팀도 남은 시즌 승수 추가를 위해 컨디션 난조를 겪던 기존 1군 선수를 콜업해 공 ·수 전력 강화를 노리고, 새 얼굴을 시험한다. 가장 주목을 받은 선수는 '거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