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용호 외무상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김명길 “미국 준비 안 되면 어떤 끔찍한 사변 차려질지 보자”

    김명길 “미국 준비 안 되면 어떤 끔찍한 사변 차려질지 보자” 유료

    ... 관련한 요구를 자제해온 북한이 6개월 만에 노골적으로 불만을 토로한 것이다. 지난 2월 하노이 북·미 정상회담 때 북한은 대북 제재 5건을 해제 대상으로 지목했다. 당시 회담 결렬 직후 이용호 북한 외무상 등은 “우리 요구는 전면적 제재 해제가 아니라 유엔 제재 결의 11건 가운데 2016년부터 2017년까지 채택된 5건, 그 중 민수경제와 인민생활에 지장을 주는 항목들만 먼저 해제하라고 ...
  • [단독]김정은 비밀친서 "트럼프 평양 오라, 3차 정상회담 하자"

    [단독]김정은 비밀친서 "트럼프 평양 오라, 3차 정상회담 하자" 유료

    ... 연말'이 다가오면서 시간에 쫓기고 있는 데다, 실무차원의 진전이 없자 직거래를 통한 담판을 짓겠다는 일종의 '배수의 진'일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지난달 23일과 31일 북한의 이용호 외무상과 최선희 외무성 제1 부상이 각각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을 “미국외교의 독초”로 칭하고, “우리(북한)의 인내심을 더이상 시험하려 들지 않는 것이 좋을 것”이라는 담화를 낸 ...
  • [단독]김정은 비밀친서 "트럼프 평양 오라, 3차 정상회담 하자"

    [단독]김정은 비밀친서 "트럼프 평양 오라, 3차 정상회담 하자" 유료

    ... 연말'이 다가오면서 시간에 쫓기고 있는 데다, 실무차원의 진전이 없자 직거래를 통한 담판을 짓겠다는 일종의 '배수의 진'일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지난달 23일과 31일 북한의 이용호 외무상과 최선희 외무성 제1 부상이 각각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을 “미국외교의 독초”로 칭하고, “우리(북한)의 인내심을 더이상 시험하려 들지 않는 것이 좋을 것”이라는 담화를 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