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정민의 시선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이미지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이정민의 시선] 조국 사태는 아직 끝나지 않았다

    [이정민의 시선] 조국 사태는 아직 끝나지 않았다 유료

    이정민 논설위원 '66일간의 막장 드라마' 조국 사태가 일단락됐다. 애당초 가지 말아야 할 길을 선택한, '무모한 도전'은 문재인 대통령과 집권 민주당의 지지율 동반 하락의 부메랑이 돼 돌아왔다. '조국의 문제'를 '집권세력의 문제'로 치환·확장시킨 건 정치적 무능력 아니면 오만 때문이다. 조씨가 궤변과 위선적 언행으로 비리 의혹을 교묘히 은폐하고, 국민 ...
  • [이정민의 시선] 이제 그만 내려오시라

    [이정민의 시선] 이제 그만 내려오시라 유료

    이정민 논설위원 '조국 패밀리' 에 대한 수사는 실정법 위반 여부를 다투는 단계에 왔다. 부인 정경심 교수를 기소한 검찰은 정 교수가 아들이 받은 동양대 총장 표창장 파일을 수정해서 ... 파고들면서 자신에게 불리한 문제가 터지면 잘못을 인정하는 대신, 논점을 흐리는 교묘한 물타기로 시선을 딴 곳으로 돌리게 하는 재주가 이들은 아주 발달돼 있다. 교수 부모를 둔 딸의 '금수저 ...
  • [이정민의 시선] 조국 vs 최순실

    [이정민의 시선] 조국 vs 최순실 유료

    이정민 논설위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추락은 극적이다. 불과 한 달여 전만 해도 그는 '죽창가'를 띄우며 국정의 제1선을 자처했던 '기대주'였다. 그의 일거수 일투족은 뉴스의 초점이 됐고, 그가 핏발 선 트윗 글을 올릴 때마다 정국은 출렁댔다. 2년3개월간의 민정수석 재임에 이어 곧바로 장관 티켓을 거머쥔 것은 신기(神技)에 가깝다. 입시·사학 비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