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이정민의 시선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이미지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이정민의 시선] 도쿄를 떠나며

    [이정민의 시선] 도쿄를 떠나며 유료

    이정민 논설위원 '혹시나' 하는 기대는 물거품으로 끝났다. 오사카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서의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총리의 회담은 결국 불발됐다. 2박 3일 중 두 사람이 만난 건 8초의 악수가 전부다. 현장을 관찰한 기자들은 “악수하고 헤어지는 데까지 걸린 시간은 20초였다”고 냉랭한 분위기를 전했다. 환영 만찬에서도 한국은 주빈 대접을 받지...
  • [이정민의 시선] 1905년의 도쿄, 2019년의 도쿄

    [이정민의 시선] 1905년의 도쿄, 2019년의 도쿄 유료

    이정민 논설위원 '레이와(令和,일본의 새 연호)'로 새 시대를 연 일본 열도는 활력이 넘쳤다. 다시 살아난 건 경제만이 아니다. 세계의 이목을 끄는 아베 총리의 현란한 외교술은 움츠러들었던 국민들의 어깨에 신바람을 불어넣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의 3박 4일 국빈 방문에 이어 이달 말 오사카에서 열리는 G20 정상회의, 그리고 2020 도쿄 올림픽…. 도...
  • [이정민의 시선] 고르디우스 매듭 풀 한국판 알렉산더는?

    [이정민의 시선] 고르디우스 매듭 풀 한국판 알렉산더는? 유료

    이정민 논설위원 최인훈 소설 '광장'의 주인공 이명준은 신물나는 이념 대결에 환멸을 느낀다. 포로수용소에서 석방되던 날, 적대해 싸우는 남과 북을 등지고 중립국 행을 결심한다. 사실 이명준이 절망한 건 피비린내 나는 두 세력의 대결, 그 뒤편에 감춰진 사악한 민낯이었다. 인천 부두에서 이북으로 가는 밀수선을 알선해 준 선술집 주인을 수태고지 천사로 여겼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