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이혼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단독] 남편이 폭행영상 공개하자…조현아 "영상공개가 아동학대"

    [단독] 남편이 폭행영상 공개하자…조현아 "영상공개가 아동학대"

    ... 면접교섭권도 허용하지 않고 있다. 박씨 측에선 "폭행과 학대 혐의의 가해자가 자녀들의 단독친권자가 되는 것은 부당하다"며 법원에 자녀 면접을 위한 사전처분 신청을 한 상태다. 법원은 7월 중 이혼 소송 중인 조 전 부사장과 박씨의 사전처분 신청에 대한 심리를 열 예정이다. ━ 조현아 전 부사장 남편 상해 및 자녀학대 혐의로 검찰 송치 박씨는 지난 2월 조 전 부사장 관련 영상을 ...
  • [이 시각 뉴스룸] 제주·남부 호우특보…전국 동시 장마 12년만

    [이 시각 뉴스룸] 제주·남부 호우특보…전국 동시 장마 12년만

    ... 폭행·아동학대 혐의' 조현아 검찰 송치 남편을 폭행하고 아들에게 폭언을 한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아온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이 검찰로 넘겨졌습니다. 앞서 지난 2월, 조 전 부사장과 이혼 소송 중인 남편 박모 씨는 조 전 부사장이 자신을 때리고 쌍둥이 아들을 학대했다며 경찰에 고소했습니다. 경찰은 상해 혐의에 대해선 기소 의견으로, 아동학대 혐의에 대해선 일부 기소 의견으로 서울중앙지검에 ...
  • 빌스택스 "박환희, 5년간 아들도 안 만나며 양육비 지급도 無"

    빌스택스 "박환희, 5년간 아들도 안 만나며 양육비 지급도 無"

    ... 빌스택스와 관련하여 사실과 다른 내용을 지속적으로 유포하며 비난을 일삼아왔고, 가족에게까지 그 피해가 막심한 지경에 이르렀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빌스택스와 박환희는 2013년 협의 이혼했고, 친권과 양육권은 모두 빌스택스가 가져갔다. 빌스택스는 "박환희는 아이 엄마의 책임으로 매달 90만원씩의 양육비를 보내기로 했으나 이를 이행하지 않았다. 5000만원 가량의 양육비가 ...
  • "'여자 연예인 X녀로봐' 사실 아냐"…빌스택스, 박환희 고소

    "'여자 연예인 X녀로봐' 사실 아냐"…빌스택스, 박환희 고소

    ... 이르렀다"고 26일 고소 이유를 밝혔다. 빌스택스는 최근 박환의를 사이버 명예훼손 등의 혐의로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에 고소했다. 빌스택스 측에 따르면 빌스택스와 박환희는 지난 2013년 협의 이혼했다. 당시 박환희는 친권과 양육권을 포기하고 아이 엄마의 책임으로 매달 90만원씩의 양육비를 보내기로 했으나 이를 이행하지 않았다. 박환희는 5000만원가량의 양육비를 지급하지 않다가 고소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양성희의 시시각각] 이혼의 자격

    [양성희의 시시각각] 이혼의 자격 유료

    양성희 논설위원 과연 이 커플의 사랑은 법적으로 인정받을 수 있을까. 불륜, 이혼소송으로 몇 년째 화제의 중심에 서 있는 홍상수 감독과 배우 김민희씨 얘기다. TV와 영화에선 '아름다운 불륜' 이야기가 넘쳐나고 찬사를 받건만, 현실은 달랐다. 2017년 기자회견에서 “진심으로 사랑한다. 모든 걸 감수하겠다”고 정면돌파를 선언했으나 여론은 싸늘했다. 국내 활동에 ...
  • [양성희의 시시각각] 이혼의 자격

    [양성희의 시시각각] 이혼의 자격 유료

    양성희 논설위원 과연 이 커플의 사랑은 법적으로 인정받을 수 있을까. 불륜, 이혼소송으로 몇 년째 화제의 중심에 서 있는 홍상수 감독과 배우 김민희씨 얘기다. TV와 영화에선 '아름다운 불륜' 이야기가 넘쳐나고 찬사를 받건만, 현실은 달랐다. 2017년 기자회견에서 “진심으로 사랑한다. 모든 걸 감수하겠다”고 정면돌파를 선언했으나 여론은 싸늘했다. 국내 활동에 ...
  • 고유정 현 남편 “성폭행 당할 뻔 문자에 속아 병원 데려가”

    고유정 현 남편 “성폭행 당할 뻔 문자에 속아 병원 데려가” 유료

    ... 꼬박꼬박 보냈다” =고유정이 '전남편이 양육비를 일부만 고유정이 '전남편이 양육비를 일부만 보냈다'는 취지의 진술이 사실이 아니라는 주장도 제기됐다. 숨진 강씨의 친동생(33)은 “형님은 이혼 후 고유정에게 아들 양육비로 월 40만원씩 꼬박꼬박 보냈다”며 당시 송금 내용을 공개했다. 해당 자료에는 강씨가 2017년 4월부터 올해 4월까지 25개월간 고유정에게 모두 1000만원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