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인공호흡기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신성식의 레츠 고 9988] 연명의료 중 임종환자, 절반만 인공호흡기 떼고 존엄사

    [신성식의 레츠 고 9988] 연명의료 중 임종환자, 절반만 인공호흡기 떼고 존엄사 유료

    정부가 23일 사전연명의료의향서·연명의료계획서 시범사업을 시작했다. 근거 법률은 지난해 2월 공포된 연명의료결정법이다. 그때 무의미한 연명의료 중단이 합법화됐다. 의료 현장에서 시범사업보다 훨씬 빨리 움직이기 시작했다. 가족들이 먼저 존엄사를 요구하기 시작했다. 배우자나 부모의 고통을 덜어주기 위해서다. 의료진도 법률과 2009년 대법원의 존엄사 허용 판결...
  • [신성식의 레츠 고 9988] “인공호흡기 꽂는 영상 보여주니 연명의료 1명도 선택 안해”

    [신성식의 레츠 고 9988] “인공호흡기 꽂는 영상 보여주니 연명의료 1명도 선택 안해” 유료

    ━ 안젤로 볼란데스 하버드대 의대 교수 미국 보스턴의 톰 캘러핸(77)은 2009년 다형성 아교모세포종(뇌종양의 일종) 진단을 받았다. 방사선 치료, 항암제 덕분에 암 진행을 일시적으로 늦추긴 했으나 점점 악화됐다. 두통·구토가 24시간 계속됐고 탈수 증세가 왔다. 다시 하버드대학병원으로 실려갔고 응급조치를 했지만 예후가 좋지 않았다. “어떻게 지내고...
  • 인공호흡기 뗄 수 있지만 진통제·영양은 끊어선 안 돼

    인공호흡기 뗄 수 있지만 진통제·영양은 끊어선 안 돼 유료

    10일 확정한 3차 저출산·고령사회계획은 출생·결혼부터 사망에 이르기까지 삶과 죽음의 질을 높이는 데 초점을 맞췄다. 특히 존엄한 삶의 마무리를 위해 호스피스·완화의료를 강화하는 방안도 담았다. 때마침 국회 보건복지위원회가 9일 '호스피스·완화의료 및 임종과정에 있는 환자의 인명의료결정에 관한 법률안'을 통과시켰다. 임시국회 법제사법위원회-본회의를 통과하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