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 예스유학, 7월 11일 미국 음악유학 설명회 열어
    예스유학, 7월 11일 미국 음악유학 설명회 열어 ... 집중하면서 학생들의 합격률을 끌어올리고 있다는 평을 받는다. 미국 유학 전문 강남유학원 예스유학 관계자는 “다년간 진행된 미국 음악 대학교 입시 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정보를 제공하는 이번 설명회가 음악을 통해 인생을 바꿔나가고 싶은 꿈을 가진 학생들에게 많은 도움이 될 것”이라면서 “이외에 미국 대학 편입학 컨설팅도 항시 가능하다”고 전했다. 이소영 기자
  • 이승환, 9시간 30분, 총 93곡 공연 대기록 경신
    이승환, 9시간 30분, 총 93곡 공연 대기록 경신 ... 보여준 관객들은 공연 후 각종 SNS를 통해 "이승환만이 펼쳐낼 수 있는 경이로운 공연이다" "반박불가, 이 시대 최고의 가수" "진짜 괴물 중의 괴물이다!" "평생 간직할 완벽한 추억" "인생 최고의 공연이었다” 며 극찬을 쏟아냈다. 이번 '라스트 빠데이-괴물'로 또 한 번의 신화를 만들어낸 이승환은 “어제의 나에 머무르지 않고 계속 진화하며, 그것을 증명해 올 수 있었던 것은 ...
  • '더 짠내투어' 오늘 첫방…한혜진, 첫 설계 도전에 '허당미 발산'
    '더 짠내투어' 오늘 첫방…한혜진, 첫 설계 도전에 '허당미 발산' ... 최고의 돼지갈비탕과 '인싸'들의 필수품인 원조 흑당 버블티까지, 취향 저격 설계로 호평을 자아낸다. 뿐만 아니라 유창한 영어 실력에 막힘없이 술술 이어지는 설명, 멤버들의 인생샷을 위해 누워서 사진을 찍는 열정을 불태워 완벽한 설계자의 면모를 뽐낸다. 순탄해 보이는 혜진투어에도 예상치 못한 위기가 닥친다. 여행 시작 전부터 "돈 계산을 진짜 못한다"고 걱정했던 ...
  • "사람에 충성하지 않는다"…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는 누구
    "사람에 충성하지 않는다"…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는 누구 "저는 사람에 충성하지 않습니다." 윤석열(59·사법연수원 23기) 검찰총장 후보자의 검사 인생은 2013년 10월 21일 이후로 극명하게 갈린다. 당시 여주지청장이던 윤 후보자는 서울고등검찰청 국정감사가 있던 이날 공개 항명 파동을 일으켰다. ━ 공개 항명 이후 한직 돌며 와신상담 그래픽=신재민 기자 shin.jaemin@joongang.co.kr ... #윤석열 #지명 #윤석열 검사 #검찰총장 후보자 #서울고등검찰청 국정감사 #차기 검찰총장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뮤직IS] 양현석 형제 떠난 YG, 위기 이겨 낼 돌파구는
    [뮤직IS] 양현석 형제 떠난 YG, 위기 이겨 낼 돌파구는 유료 ... 이야기되는 지금 상황에 대해 인내심을 갖고 참아 왔으나, 더 이상은 힘들 것 같다. 회사와 소속 연예인들, 그리고 팬들에게 피해가 가는 상황은 절대 없어야 한다고 생각했다"면서 "23년간 인생의 절반을 바친 YG에서의 모든 직책과 모든 업무를 내려놓겠다"고 말했다. 양민석 대표이사도 "연초부터 지속적이고 자극적인 이슈들로 직원들이 느꼈을 걱정과 불안에 몸둘 바를 모르겠다. 최근의 ...
  • This Week Chart & Guide
    This Week Chart & Guide 유료 ... 웨스커의 모노드라마로, 1992년 산울림극장 초연 당시 폭발적인 인기로 10개월 장기 공연의 기록을 남긴 전설의 무대를 부활시켰다. 미혼모로 살아온 여인이 사춘기 딸에게 전하는 10가지 인생의 교훈을 윤석화 특유의 열정적인 연기와 노래로 호소한다. 기간 6월 11~22일 장소 대학로 설치극장 정미소 ━ [행사] 2019 아세안 위크 2019 아세안 위크 한-아세안 ...
  • [마이 베스트] 아름다웠고 슬펐네, 18세기 대하소설
    [마이 베스트] 아름다웠고 슬펐네, 18세기 대하소설 유료 ... '현실참여형'이라고 할 수 있다면 이명방 등을 등장시켜 과거의 소설 황금시대를 안타까워하는 계열은 뭐라 표현하면 좋을까. 어떻게 이름 짓든, 가닿을 수 없는 세상에 대한 향수와 동경, 유한해서 아름답고 그래서 더 절실한 인생과 예술의 비밀을 다룬다는 점에서, 보다 본질적이고 아스라한 세계다. 신준봉 전문기자/중앙컬처&라이프스타일랩 inform@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