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인신 모욕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신경민 "고영주, 방송 추행한 강간추행범"…野 "윤리위 제소 검토"

    신경민 "고영주, 방송 추행한 강간추행범"…野 "윤리위 제소 검토"

    박대출 "신경민, 모욕적 발언으로 국회 품위 손상시켜" 【서울=뉴시스】김난영 기자 = 고영주 방송문화진흥회(방문진) 이사장의 자유한국당 의원총회 참석을 두고 31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 강간추행범이네 하는 건 국회에서 국회의원으로서 갑질하는 것"이라고 비난했다. 김 의원은 "인신모욕적인 이야기를 하는 이런 국정감사를 저도 도저히 견딜 수 없다"며 "정회를 요청한다. 강력히 ...
  • 협상 재개 발표 하자마자…북한, 또 탄도미사일 발사

    협상 재개 발표 하자마자…북한, 또 탄도미사일 발사

    ... 말에 대해서 시비를 걸고 마치 무슨 교과서나 되는 것처럼, 본인이 무슨 헌법이나 되는 것처럼 무슨 정답이나 가지고 있는 것처럼 이렇게 국정감사장에서 동료 의원들에 대해서 이런 식으로 모욕 발언을 하고 인신모욕 발언을 하고 이런 식으로 지적하는 것에 대해서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을 하고 사과를 요청을 합니다.] 국방부 국정감사에서는 함박도 논란이 집중적으로 거론되기도 했습니다. ...
  • [여당] 드러나는 1억 전달 정황…홍준표, 의혹 전면부인

    [여당] 드러나는 1억 전달 정황…홍준표, 의혹 전면부인

    ... 저는 총리처럼 브로커하고 놀아나지 않았습니다. 그리고 총리처럼 그런 브로커들로부터 정치자금 받아본 적이 없습니다.] [이해찬 당시 국무총리/대정부질문 (2006년 2월 28일) : 인신모욕 하지 마십시오!] [홍준표 당시 한나라당 의원/대정부질문 (2006년 2월 28일) : 인신모욕이라니요. 지금 총리께서 말하시는 게 잘못되어서…] [이해찬 당시 국무총리/대정부질문 ...
  • 너도나도 저격수…참 저격수의 조건은?

    너도나도 저격수…참 저격수의 조건은?

    ... 후보 떨어뜨리려고 나왔다"고 받아쳤다. 이 대표의 당시 발언에 보수·진보진영의 반응은 극명하게 엇갈리는 등 논란이 일면서 박근혜 저격수라는 별명이 붙여졌다. ◇"용어남발 바람직하지 않아"…인신모욕아닌 품격 요구돼 그러나 정치권에서는 저격수라는 용어가 남발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는 지적이 많다. 박성민 '정치 컨설팅 민' 대표는 뉴시스와 통화에서 "원래 한방에 보내는 게 저격수다.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안정환 '관중석 진입' 벌금 1000만원

    안정환 '관중석 진입' 벌금 1000만원 유료

    인신모욕성 야유에 격분, 국내 프로축구 사상 처음 관중석으로 올라가 항의한(본지 9월 12일자 26면) 안정환(수원 삼성.사진)이 벌금 1000만원의 징계를 받았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12일 서울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상벌위원회를 열어 벌금 1000만원과 함께 구단 홈페이지에 사과문을 게재토록 결정했다. 벌금 1000만원은 K-리그 역대 최고 벌금액이다. 이에 ...
  • 2006년 2월 28일 오후 국회 … 한국 정치는

    2006년 2월 28일 오후 국회 … 한국 정치는 유료

    ... 의원=(흥분해서 "총리""총리"하고 두 번 불렀다.)"전 총리처럼 브로커와 놀아나지 않았습니다. 브로커한테 정치 자금 받지 않았습니다." ▶이 총리="(얼굴 근육이 떨렸다. 목소리를 높이며)인신모욕하지 마십시오. 누가 브로커와 놀아났다는 겁니까. 지금 뭐라고 했습니까. 브로커와 놀아난 적 없어요. 사실을 갖고 얘기하세요." ▶홍 의원="(상기된 얼굴로) 사실 갖고 얘기했습니다. ...
  • 불교방송·승가대학등 업적 내세워 (서)|교계정화·종단체질개선 목청 높여 (유)|(서의현)조계종총무원장 선거 각축 (유월탄) 유료

    ... 경쟁에 나선 유스님도 초연할 수 없다. 종단의 지도적 위치에 있으면서 개선을 위한 과단성있는 자세를 보였느냐는 지적이 따르기 때문이다. 선거전이 막바지에 이르면서 여느 선거와 비슷한 인신모욕성 비방이 나올 가능성이 있고 이미 상대후보 내사설, 정치세력과 줄대기설등이 나오고 있다. 불교계는 그러나 이번 선거가 종교단체의 지도자를 뽑는 선거답게 진행되어 불교의 위상을 높여주기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