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일경찰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형님' '아우'…비리 경찰 공소장 보니 영화서나 볼 일들이

    '형님' '아우'…비리 경찰 공소장 보니 영화서나 볼 들이

    [앵커] 유착비리문제로 최근 3년동안 재판에 넘겨진 경찰 공무원들 좀 들여다보겠습니다. 이들의 공소장을 분석해봤는데요. 단속 등의 정보를 미리 흘려주고, 어떻게 대처해야하는지 자세히 알려주고 대가를 말했습니다. 먼저 채승기 기자입니다. [기자] "오늘 일제단속요, 단골만 받으세요." "담당자 휴가 갔으니 5월 9일까지는 이상 없단다. 그라고 이 문자 바로 ...
  • 영화서나 볼 일들이…'비리' 경찰 공소장 속 천태만상

    영화서나 볼 들이…'비리' 경찰 공소장 속 천태만상

    [앵커] 저희 취재진이 최근에 3년간 유착 비리로 적발돼서 재판에 넘겨진 경찰 공무원의 공소장을 모두 입수했습니다. 불법 유흥업소 업주에게 단속 정보를 흘려주는 경찰, 혹은 사건 처리를 빌미로 돈을 요구하는 경찰의 모습도 있었습니다. 공소장을 분석해보니 이처럼 영화속에서나 나올 법한 일들이 숱하게 벌어지고 있었습니다. 먼저 채승기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 日경찰, 이례적 공개수배한 한국 국적 절도 용의자 자수

    경찰, 이례적 공개수배한 한국 국적 절도 용의자 자수

    일본 신문에 지난 20일 보도됐던 한국 국적 절도 용의자 김모(64) 씨의 지명수배 사진. [아사히신문 캡처=연합뉴스] 일본에서 지명수배된 한국 국적의 절도 용의자가 8일 만에 자수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한국인 절도 용의자 김모(64)씨는 27일 도쿄 나카노 경찰서에 전화를 걸어 "이제 지쳤다"며 자수 의사를 밝혔다. 일본 경찰은 곧바로 김씨의 신병을...
  • 경찰, 日 여성 폭행 가해자 '폭행' 입건…“모욕 혐의는 조사중”

    경찰, 日 여성 폭행 가해자 '폭행' 입건…“모욕 혐의는 조사중”

    홍대 거리에서 일본인 여성들에게 욕설을 하며 행패를 부린 A씨가 24일 오후 서울 마포경찰서에서 조사를 마친 후 나서고 있다. [뉴스1] 경찰이 이른바 '홍대 일본인 여성 폭행' 동영상과 관련해 가해자로 지목된 한국인 남성 A(33)씨를 폭행 혐의로 입건했다. 서울 마포경찰서 관계자는 “A씨를 폭행 혐의로 입건했다”며 “모욕 혐의는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종합IS] '음란물 유포' 로이킴, 몰래 입국→경찰 출석…일 키운 소속사

    [종합IS] '음란물 유포' 로이킴, 몰래 입국→경찰 출석… 키운 소속사 유료

    가수 로이킴이 몰래 입국한지 35시간만에 경찰에 출석했다. 수척해진 얼굴로 포토라인에 선 로이킴은 고개부터 숙였다. 하지만 '엄친아' 이미지에 배신당한 대중들의 실망과 비난의 목소리는 계속 되고 있다. 로이킴은 지난 2일 정준영이 불법 성관계 동영상을 촬영·유포한 카카오톡 대화방 멤버 K씨로 지목됐다. 정준영과 로이킴은 2012년 Mnet ...
  • 검찰 “법치주의 근간을 흔드는 경찰 “예외조항 많아 큰 의미 없어” 유료

    수사권 조정안이 도출됐지만 검찰과 경찰 어느 한쪽도 만족하지 못했다. 합의문에 대한 서로 간의 해석도 엇갈렸다. 특히 수사종결권에 대해 경찰은 “예외조항이 많아 크게 의미가 없다”고 해석하는 반면 검찰은 “법치주의의 근간을 흔드는 일”이라고 반발하고 있다. 경찰은 표면적으론 정부가 발표한 합의문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입장문을 통해 “견제와 균형의 원리가...
  • 경찰청, 혐한 단체 '재특회' 극우파 규정 유료

    일본 경찰청은 3일 발간한 '치안의 회고와 전망'에서 혐한 단체인 '재일특권을 허용하지 않는 시민모임'을 “극단적인 민족주의·배외주의적 주장에 기초해 활동하는 우파계 시민단체”라고 규정했다. 그러나 일본 정부는 혐한 시위 규제에 여전히 소극적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