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 "비아이 마약" 말했다는데…사라진 2016년 경찰 조서 미스터리
    "비아이 마약" 말했다는데…사라진 2016년 경찰 조서 미스터리 ... 아니었다. A씨가 출국한다는 소식을 듣긴 했는데 해외 체류 기간이 생각보다 길어져 시한부 기소중지 결정을 내렸다"고 말했다. 양현석 전 YG 대표의 2012년 모습. [중앙포토] ━ 재조사 나선 경찰 "A씨 접촉 꼭 필요" 경찰은 A씨와 접촉해 조사 일정을 조율하고 있다. A씨의 진술 외엔 명확한 증거가 없는 상황이라 A씨의 진술이 조사에 꼭 필요해서다. A씨가 사퇴한 ... #비아이 #마약 #비아이 진술 #비아이가 마약 #22일경기 용인동부경찰서
  • [종합IS] '마약 의혹' 비아이 제보한 한서희→YG 연루설까지
    [종합IS] '마약 의혹' 비아이 제보한 한서희→YG 연루설까지 ... 대마초 사건이 병합돼서 이미 죗값을 치르는 중이다. 나는 판매가 아니라 교부다. 제 돈 주고 그 가격으로 C딜러에게 구매한 다음에 그와 같은 가격을 비아이한테 전달한 것이다. 교부에 대해서 재조사가 이뤄진다면 성실히 조사받을 것이고, 내가 염려하는 부분은 양현석이 이 사건에 직접 개입하며 협박한 부분, 경찰 유착 등이 핵심 포인트인데 그 제보자가 저라는 이유만으로 저한테만 초점이 ...
  • '비아이 마약 의혹 고발' 한서희 "이름 빨리 알려질지 몰랐다" [전문]
    '비아이 마약 의혹 고발' 한서희 "이름 빨리 알려질지 몰랐다" [전문] ... 이미 죗값을 치르는 중이다. 나는 판매가 아니라 교부다. 제 돈 주고 그 가격으로 C딜러에게 구매한 다음에 그와 같은 가격을 비아이한테 전달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교부에 대해서 재조사가 이뤄진다면 성실히 조사받을 것이고, 내가 염려하는 부분은 양현석이 이 사건에 직접 개입하며 협박한 부분, 경찰 유착 등이 핵심 포인트인데 그 제보자가 저라는 이유만으로 저한테만 초점이 ...
  • '비아이 마약 제보' 한서희 "난 김한빈 끝까지 말렸다"
    '비아이 마약 제보' 한서희 "난 김한빈 끝까지 말렸다" ... 것이다”고 주장했다. 한서희는 이어 “(제가) 판매책이라고 하는데 따지고 보면 판매책이 아니다. 금전적으로 이득 본 거 없다. 제대로 된 인터뷰를 통해 밝혀질 것”이라며 “교부에 대해서 재조사가 이뤄진다면 성실히 조사받을 것이고, 제가 염려하는 부분은 양현석이 이 사건에 직접 개입하며 협박한 부분, 경찰 유착 등이 핵심 포인트인데 그 제보자가 저라는 이유만으로 저한테만 초점이 ... #한서희 #심경글 #한서희 sns #당시 비아이 #가수 비아이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대검이 추천한 진상조사 위원들, 청와대서 줄줄이 비토”
    “대검이 추천한 진상조사 위원들, 청와대서 줄줄이 비토” 유료 ... 기록들이 나뒹굴고 있었다. 한찬식 서울동부지검장은 “그 기록들은 공문서인 데다 나중에 누군가 다시 보자고 할 수도 있는 것들이라 잘 보관해야 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언젠가 이번에 리뷰(재조사)한 기록 자체가 재리뷰 대상이 될 수도 있다는 의미로 들렸다. 서울동부지검 3층 사무실 안내판. 검찰 과거사 진상조사단 표식이 선명하다. 조강수 기자 수사 경험 없는 인사들이 조사단원으로 ...
  • “장자연 리스트 진상 규명 불가능, 조선일보 수사 외압 확인”
    “장자연 리스트 진상 규명 불가능, 조선일보 수사 외압 확인” 유료 ... 규명이 불가능하다”고 판단했다. 장씨의 성폭행 피해 의혹과 관련해서는 “현재까지 조사 결과로는 특수강간 혐의를 인정할 만한 자료가 발견됐다고 보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특수강간'은 이번 재조사의 핵심 대목이었다. 약물이 사용됐거나 2인 이상에 의해 이뤄지는 특수강간의 공소시효가 15년이어서다. 장씨의 후배 배우였던 윤지오씨가 지난 3월 조사단에 “장씨가 술자리에서 맥주 한 잔을 채 마시지 ...
  • 안민석 “조사 결과, 국민 납득 못할 것” 민경욱 “조사 지시, 대통령이 한 건 잘못” 유료 고(故) 장자연씨 사망 사건에 대한 법무부 산하 검찰 과거사위원회의 재조사 결과에 대해 20일 정치권의 반응은 엇갈렸다. 과거사위가 13개월간 진행한 조사의 결론은 조선일보 외압 의혹 등은 사실로 인정하면서도 성 접대 등 핵심 의혹에 대한 수사권고는 어렵다는 것이다. 더불어민주당 안민석 의원은 이날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과거사위의 결론은 아쉽고 국민이 납득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