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재조사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조사단 갈등·유가족 침묵…장자연 재조사 13개월 의문점 유료

    올해는 배우 고 장자연(1980~2009년)씨가 생을 마감한 지 10년째 되는 해다. 법무부 산하 검찰 과거사위원회는 지난해 4월부터 대검찰청 진상조사단에 '장자연 리스트 사건'을 조사하도록 권고했다. 조사단은 13개월간 '장자연 문건'에 명시된 술접대가 있었는지, 수사 외압이 있었는지 의혹을 규명해 왔지만 과거사위가 지난 20일 내놓은 결과는 장씨의 기획...
  • [이슈IS] '故장자연 사건 재조사' 이미숙 자진 출석, 송선미도 나설까

    [이슈IS] '故장자연 사건 재조사' 이미숙 자진 출석, 송선미도 나설까 유료

    배우 고(故) 장자연과 같은 소속사였던 선배 배우 이미숙이 움직였다. 또 다른 한솥밥 식구 송선미의 행보에 이목이 쏠린다. 장자연 사망 및 문건이 세상에 공개된 이후인 2009년 3월 14일 호야스포테인먼트 대표 유장호는 자살 소동을 벌여 병원에 입원했다. 당시 사건을 취재한 전직 기자는 "유장호가 퇴원하는 걸 기다리기 위해 '뻗치기'(취재...
  • 김학의·장자연 사건 일부 공소시효 끝나 재조사 논란

    김학의·장자연 사건 일부 공소시효 끝나 재조사 논란 유료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청와대에서 고 장자연씨, 김학의 전 차관, 클럽 버닝썬 사건 관련 보고를 받고 '검찰과 경찰의 현 지도부가 명운을 걸고 철저히 진상 조사하라“고 지시했다.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배우 고 장자연 리스트와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성접대 의혹, 클럽 버닝썬 사건을 직접 거론하며 철저한 수사를 지시하자 법무부 쪽에서 먼저 반응이 나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