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재조사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대검이 추천한 진상조사 위원들, 청와대서 줄줄이 비토”

    “대검이 추천한 진상조사 위원들, 청와대서 줄줄이 비토” 유료

    ... 기록들이 나뒹굴고 있었다. 한찬식 서울동부지검장은 “그 기록들은 공문서인 데다 나중에 누군가 다시 보자고 할 수도 있는 것들이라 잘 보관해야 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언젠가 이번에 리뷰(재조사)한 기록 자체가 재리뷰 대상이 될 수도 있다는 의미로 들렸다. 서울동부지검 3층 사무실 안내판. 검찰 과거사 진상조사단 표식이 선명하다. 조강수 기자 수사 경험 없는 인사들이 조사단원으로 ...
  • 조사단 갈등·유가족 침묵…장자연 재조사 13개월 의문점 유료

    올해는 배우 고 장자연(1980~2009년)씨가 생을 마감한 지 10년째 되는 해다. 법무부 산하 검찰 과거사위원회는 지난해 4월부터 대검찰청 진상조사단에 '장자연 리스트 사건'을 조사하도록 권고했다. 조사단은 13개월간 '장자연 문건'에 명시된 술접대가 있었는지, 수사 외압이 있었는지 의혹을 규명해 왔지만 과거사위가 지난 20일 내놓은 결과는 장씨의 기획...
  • 안민석 “조사 결과, 국민 납득 못할 것” 민경욱 “조사 지시, 대통령이 한 건 잘못” 유료

    고(故) 장자연씨 사망 사건에 대한 법무부 산하 검찰 과거사위원회의 재조사 결과에 대해 20일 정치권의 반응은 엇갈렸다. 과거사위가 13개월간 진행한 조사의 결론은 조선일보 외압 의혹 등은 사실로 인정하면서도 성 접대 등 핵심 의혹에 대한 수사권고는 어렵다는 것이다. 더불어민주당 안민석 의원은 이날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과거사위의 결론은 아쉽고 국민이 납득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