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저항시인 신동엽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그때 오늘] '껍데기는 가라'의 민족시인 신동엽 사망

    [그때 오늘] '껍데기는 가라'의 민족시인 신동엽 사망 유료

    '백성의 시인'이자 '민족의 예언자' 되길 자임한 저항시인 신동엽(1930~1969). 그는 1959년 등단 이후 10년 동안 70여 편의 시를 남기고 서른아홉 한창 나이에 간암으로 귀천(歸天)하였다. 1969년 4월 7일. 민족시인 신동엽은 우리 곁을 떠났다. '껍데기는 가라/ 사월도 알맹이만 남고/ 껍데기는 가라/ 껍데기는 가라/ 동학년(東學年) 곰나루의, ...
  • [중앙포럼] 다시 불러보는 '껍데기는 가라'

    [중앙포럼] 다시 불러보는 '껍데기는 가라' 유료

    ... (중략…) 껍데기는 가라. 한라에서 백두까지 향그러운 흙가슴만 남고 그 모오든 쇠붙이는 가라. 저항시인 신동엽이 1967년 발표한 시다. 군사정권 시절인 80년대 대학가에선 이 시를 모르는 사람이 ... 상관없었다. 일체의 기득권과 위선을 비웃는'껍데기'라는 표현은 그 얼마나 통쾌하고 후련했던지…. 신동엽의 시와 함께 80년대 386 대학생들의 필독서가 있었다. 리영희 전 한양대 교수의 '우상과 ...
  • [100년전 거울로 오늘을 보다] 22. 일제 시대의 기생-허동현 교수 유료

    "강산은 좋은데 이쁜 다리들은 털난 딸라(달러)들이 다 자셔놔서 없다." 저항시인 신동엽의 시 '발'의 한 구절입니다. 이와 비교해볼 만한 것으로, 미국의 저명한 한국현대사 연구자 브르스 커밍스의 '양지의 한국현대사(Korea's Place in the Sun)'에는 다음과 같은 말이 보입니다. "장사란 도덕과 무관한 교환일뿐 더도 덜도 아니다. 한 곤궁한 한국여인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