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전염병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중국, 1년 넘게 '돼지열병과 전쟁'…고깃값 47% 폭등

    중국, 1년 넘게 '돼지열병과 전쟁'…고깃값 47% 폭등

    ... 아프리카 돼지열병이 발병한 것은 지난해 8월입니다. [중국 CCTV 앵커 (2018년 8월 3일) : 지난 1일 랴오닝 선양시 베이신구의 모 양돈장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으로 보이는 가축 전염병이 발생했습니다.] 이후 열병은 중부지역 허난, 동부해안의 장쑤와 저장, 안후이성으로 퍼져나갔습니다. 축사 폐쇄, 살처분 등을 실시했지만 오히려 9월에는 북부지역을 휩쓸기 시작했고 올해 4월에는 ...
  • 평양공동선언 1주년…"비핵화·평화정착 끝까지 견인"

    평양공동선언 1주년…"비핵화·평화정착 끝까지 견인"

    ... 위한 수로조사에 나서 남북간 선박이 항해할 수 있는 물길을 찾는 데 힘을 합쳤고요. 지난해 12월, 동·서해선 남북 철도도로 연결 및 현대화 착공식이 진행됐습니다. 겨울철에는 인플루엔자, 전염병 정보를 교환하기 위한 보건당국이 개성 공동연락사무소에서 만나는 일도 있었습니다.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이것이죠. 남북 정상이 지켜보는 가운데 서명한 9·19 군사합의에 따라 군사적 긴장 완화 ...
  • 아프리카돼지열병 살처분 돼지 5000마리 넘어…“이산화탄소로 안락사”

    아프리카돼지열병 살처분 돼지 5000마리 넘어…“이산화탄소로 안락사”

    ... 그러나 연천에 있는 관련 4개 농장에서 1만482마리에 달하는 돼지가 남아 있어 살처분 마릿수는 이번 주까지 최소 1만5000마리를 넘어설 전망이다. 살처분 방식은 구제역 등 다른 동물 전염병 때와 마찬가지로 이산화탄소로 질식시킨 뒤 매몰하거나, 동물 사체를 고온·고압 처리해 기름 등으로 분리한 뒤 사료나 비료 원료로 활용하는 렌더링 방식을 이용한다. 이번 아프리카돼지열병 대응에서는 ...
  • 확진농가 2곳 모두 같은 사료 먹여…해당업체 가보니

    확진농가 2곳 모두 같은 사료 먹여…해당업체 가보니

    ... 통과해서 나와야 합니다. 이렇게 '소독철저' 적혀 있는데, 조금 더 가까이서 보시면 소독물이 나오는 곳 옆에 벌집까지 달려 있습니다. 사료차 같은 농장 출입 차량은 가축 전염병 확산의 주요 원인으로 꼽힙니다. [양돈업계 관계자 : (하치장에서) 소독이 제대로 안 이뤄지면 (바이러스를) 싣고 다른 농장 또 갈 수 있다는 거죠.] 농식품부는 해당 사료센터의 트럭이 얼마나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시선2035] 새로운 수저론

    [시선2035] 새로운 수저론 유료

    ... 버렸다. 최악인 것은, 나처럼 수저통 앞에 정지된 후배를 보면 내가 들었던 핀잔이 떠오르며 나도 그걸 뱉어보고 싶은 욕구가 씰룩대는 것이었다. 아, '꼰대'는 식사자리에서부터 옮는, 수인성 전염병이었다. '사회생활'이란 실은 '내가 바꾸지 못한 사회'에서 '네가 생활하는 법'이 아닐까. 하박상후의 임금구조에서 “이런 건 막내가 해야지”를 기쁘게 받아들일 막내가 누가 있었을까. 사실은 ...
  • 치사율 100% 돼지열병 파주서 첫 발병…앞으로 1주가 고비

    치사율 100% 돼지열병 파주서 첫 발병…앞으로 1주가 고비 유료

    17일 오전 경기도 파주시 연다산동 한 돼지농장. 이날 오전 6시30분 국내에서 처음으로 폐사율이 80~100%에 이르는 치명적인 돼지 전염병인 아프리카돼지열병(ASF) 확진 판정을 받은 농장이다. 농장 진입로에는 가축위생방역본부가 바리케이드를 설치하고 사람과 차량의 출입을 막고 있었다. 200여m 떨어진 도로변에 있는 농장 앞에서는 방역복을 입은 방역 당국자들이 ...
  • [권석천 논설위원이 간다] 죽음의 책임을 죽은 자에게 덮어씌우지 마라

    [권석천 논설위원이 간다] 죽음의 책임을 죽은 자에게 덮어씌우지 마라 유료

    ... 미끄러질까 봐 엉금엉금 기어야 하고, 옆엔 컨베이어가 무섭게 돌아가고…용균이는 죽을 수밖에 없는 곳에서 일하고 있었다.” 하루 6명꼴로 산재로 숨지는데. “무슨 전쟁이 난 것도 아니고, 전염병이 돈 것도 아닌데 나라에서 대책을 내놓지 않는다는 게 이해가 가지 않는다. 노동하는 사람들의 인권과 생명은 하나도 중요하지 않은 것이냐.” 김씨는 “미친 세상이에요” “무서운 나라예요”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