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전주 상산고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지역자사고 폐지 현실화 되자…영재학교·전국자사고 인기 상승

    지역자사고 폐지 현실화 되자…영재학교·전국자사고 인기 상승

    ... 앞둔 가운데, 평가를 통과한 전국단위 자사고에 대한 선호도가 높아졌다는 설문조사 결과가 나왔다. 지난달 21일 전북 전주 상산고 정문 앞을 시민이 지나고 있다. [연합뉴스] 중3 아들을 둔 김모(48·서울 노원구)씨는 올해 고입 때 자녀를 상산고·하나고 등 전국단위 자율형사립고(자사고)에 지원하게 할 계획이다. 김씨는 올해 초까지만 해도 아이를 집 근처에 있는 ...
  • 자사고 '상산고 다툼' 결국 법정행…'권한쟁의' 청구도 검토

    자사고 '상산고 다툼' 결국 법정행…'권한쟁의' 청구도 검토

    [앵커] 전주 상산고에 대한 자율형 사립고 재지정 문제가 결국 법정으로 가게 됐습니다. 전라북도 교육청이 교육부를 상대로 소송을 냈습니다. 이에 더해 헌법재판소의 심판을 구하는 방안도 ... 기자입니다. [기자] 전북교육청이 교육부를 상대로 대법원에 소송을 청구했습니다. 교육부가 상산고의 자사고 지정취소 처분을 뒤집은 걸 취소해 달라는 것입니다. 앞서 교육부는 지난달 30일 전북교육청의 ...
  • '상산고 소송' 택한 김승환 "교육부 기준 따른 게 위법인가"

    '상산고 소송' 택한 김승환 "교육부 기준 따른 게 위법인가"

    ... 흥덕구 한국교원대에서 열린 '2019 대한민국 교육자치 콘퍼런스'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전주 상산고의 자율형사립고(자사고) 지위를 둘러싼 갈등이 법적 다툼으로 번지게 됐다. 김승환 전북교육감이 "전북교육청의 상산고 평가는 교육감의 재량권을 일탈·남용한 것으로 위법하고 평가 적정성이 부족하다"며 상산고 자사고 취소 결정에 부동의한 교육부를 ...
  • 전북 교육감, '상산고 자사고 취소 결정' 소송 제기

    전북 교육감, '상산고 자사고 취소 결정' 소송 제기

    [앵커] 전주 상산고등학교의 자율형 사립고 재지정을 전라북도 교육청이 취소했는데 교육부는 취소 결정에 동의할 수 없다며 지난달 26일 자사고 지위를 5년 더 보장했는데요. 이에 강하게 ... 유은혜 교육부 장관과 김승환 전북교육감이 다시 만난 것은 한 토론회에서입니다. 전북교육청이 상산고에 대해 자립형 사립고 재지정을 취소한 것에 교육부가 부 동의하면서 갈등을 빚은 뒤 첫 만남입니다.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1기 자사고는 완생, 2기 자사고는 미생 유료

    전주 상산고가 26일 교육부의 결정으로 자사고(자율형사립고) 지위를 앞으로 5년간 유지한다. 김승환 전북교육감이 상산고에 대해 자사고 지정을 취소하고 일반고로 전환하겠다고 결정했으나 교육부는 이날 교육감의 결정에 동의하지 않는다고 발표했다. 현행 초중등교육법 시행령에 따르면 자사고에 대한 지정 취소 권한은 시도교육감에게 있으나 이때 교육부 장관의 동의가 필요하다. ...
  • 1기 자사고는 완생, 2기 자사고는 미생 유료

    전주 상산고가 26일 교육부의 결정으로 자사고(자율형사립고) 지위를 앞으로 5년간 유지한다. 김승환 전북교육감이 상산고에 대해 자사고 지정을 취소하고 일반고로 전환하겠다고 결정했으나 교육부는 이날 교육감의 결정에 동의하지 않는다고 발표했다. 현행 초중등교육법 시행령에 따르면 자사고에 대한 지정 취소 권한은 시도교육감에게 있으나 이때 교육부 장관의 동의가 필요하다. ...
  • 교육부 “상산고에 사회통합전형 잣대 적용은 잘못”

    교육부 “상산고에 사회통합전형 잣대 적용은 잘못” 유료

    ... 유은혜 교육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이 김승환 전북교육감의 결정을 26일 뒤집었다. “전북교육청의 상산고 평가는 교육감의 재량권을 일탈·남용한 것으로 위법하며 평가 적정성이 부족하다고 판단했다”고 ... 서울교육감의 의지가 워낙 확고해 내년 재지정 평가 대상 학교들은 초비상”이라고 말했다. 세종·전주=박형수·최경호 기자, 전민희 기자 hspark97@joongang.co.kr 관련기사 1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