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부 여당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시론] 대통령 한마디에 졸속 입시 개편, 학생과 교육만 멍든다

    [시론] 대통령 한마디에 졸속 입시 개편, 학생과 교육만 멍든다

    ... 생긴다. 그런 면에서 최근 문재인 대통령 지시 한마디에 따라 추진 중인 대입 제도 개편은 우려스럽다. 급기야 청와대와 정부·여당은 자사고·외국어고·국제고를 2025년부터 일반고로 일괄 전환한다는 방침을 비공개로 정했다고 한다. 그동안 정부가 교육 정책만큼은 중장기적으로 계획하고 안정적으로 가져가겠다고 했던 약속을 위반한 셈이다. 지난해 우리는 대입제도 공론화라는 ...
  • [비하인드 뉴스] "창피해서 못하겠다"…이철희의 '불출마'

    [비하인드 뉴스] "창피해서 못하겠다"…이철희의 '불출마'

    ... 국회에서 한 언급을 잠깐 들어보겠습니다. [이낙연/국무총리 (지난 5월 15일) : 저도 정부·여당에 속해 있는 한 사람이니까요. 심부름을 시키시면 따라야 되겠지요.] 국회에서 한 얘기는 ... 얘기인데요. 이낙연 총리의 측근 또 여권 핵심 관계자들에게 그 시기에 대해서 물어봤었는데요. 일단 여당의 핵심 관계자는 이낙연 국무총리의 사퇴는 시기만 남았다고 했습니다. 시기만 남았다고 한 맥락은 ...
  • 총선 6개월 앞으로…여야, 정국 주도권 싸움 본격화

    총선 6개월 앞으로…여야, 정국 주도권 싸움 본격화

    ... 오늘도 공방을 이어갔습니다. 민주당은 "한국당이 민생을 버렸다"고 말하고 있고 한국당은 "정부가 민생을 엉망으로 만들었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판단은 우리 국민, 유권자의 몫입니다. 그리고 ... 한국당, 속내는…장외 동력 유지 고민 현역의원 40명 물갈이?…'농담'에도 웃지 못하는 여당 장관들 '총선 불출마설' 줄줄이…민주당도 오락가락 정치권 '조국 후폭풍'…장관들 '총선 ...
  • 조국 후임은 누가…차기 법무장관 전해철·김오수 물망

    조국 후임은 누가…차기 법무장관 전해철·김오수 물망

    ... 장관은 검찰개혁의 핵심인 특수수사를 줄이는 내용의 법무부 검찰개혁안을 내놨습니다. 조금 전 여당발제에서 전했듯, 이 안건은 오늘 국무회의에서 속전속결로 의결됐습니다. 특수부는 46년만에 역사속으로 ... 한국당 지지율이 34.4%로 두 정당의 지지율 격차는 0.9%포인트, 오차범위 이내입니다. 현 정부들어 최소 격차죠. 문 대통령의 국정 수행 긍정 평가는 41.4%, 부정 평가는 56.1%로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당정청, 2025년 외고·자사고·국제고 일괄 폐지 검토 유료

    여당정부·청와대가 2025년 자율형사립고(자사고)와 외국어고·국제고를 일반고로 일괄 전환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고교학점제의 시행에 맞춰 모든 자사고와 외고를 일반고로 바꾸겠다는 ... 자사고·외고·국제고를 일반고로 전환하는 방안을 보고했다. 당시 협의회엔 조승래 의원 등 국회 교육위 여당 의원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김연명 청와대 사회수석이 참석했다. 조국 법무부 ...
  • [사설] 만시지탄 조국 사퇴…'나라 제자리' 전기 되길 유료

    ... 미지수다. 한반도를 둘러싼 안보 정세가 어느 때보다 심각한 위기로 치닫고 있지만 청와대와 여당은 사실상 조국 감싸기를 위한 사법개혁에만 올인하면서 국민들에게 실망감을 안겼다. 경제 역시 ... 보냈다. 어제 발표한 YTN·리얼미터 조사에서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의 지지율이 문재인 정부 들어 최소 차이(0.9%)로 좁혀졌다. 민주당은 지지율 35.3%, 한국당은 34.4%를 기록했다. ...
  • [김진국 칼럼] 야당 같은 무책임 여당, 소는 누가 키우나

    [김진국 칼럼] 야당 같은 무책임 여당, 소는 누가 키우나 유료

    ... 이루어질 때 기대했었다. 여야 역할이 수시로 바뀌면 '역지사지'(易地思之) 하겠구나 하고. 여당도 집권세력의 독식과 부패를 지켜주는 체제를 개혁하려 할 것이고, 야당도 무조건 공격하기보다 ... 있었기에 노동자들의 흘린 땀이 헛되지 않았다. 돈 없으면 빚내면 된다며 내일을 걱정하지 않는 정부는 없었다. 52시간 근무제, 최저임금 인상을 한꺼번에 쏟아내고는 그 후유증을 '다이어트 하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