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정치장훈 본사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장훈의 퍼스펙티브] 우왕좌왕 한국당의 복지정책 … 공존·연대의 리더십 절실

    [장훈의 퍼스펙티브] 우왕좌왕 한국당의 복지정책 … 공존·연대의 리더십 절실 유료

    ... 복지의 방만한 팽창도 지속 가능하지 않다. 선진국들도 쩔쩔매 온 복지국가의 딜레마를 우리 정치는 과연 잘 다룰 수 있을까? 한편으로, 방만한 복지정책이 결국 국가 파산 직전까지 치달았던 ... 안 싸움을 넘어설 인물은 누구일까? 분노의 열기를 공존과 연대의 정치로 끌어올릴 리더십을 찾는 것이 한국당과 보수 세력의 과제이다. 장훈 본사 칼럼니스트·중앙대 정치국제학과 교수
  • [장훈의 퍼스펙티브] 한국도 포퓰리즘 청정지역 아니다

    [장훈의 퍼스펙티브] 한국도 포퓰리즘 청정지역 아니다 유료

    ━ 포퓰리즘 해부 여야 구분 없는 정치인들의 무책임한 질주는 마침내 현대판 그리스 비극으로 이어졌다. 평생을 고집스레 성실하게 살아온 77세의 디미트리스크리스툴라스는 민주주의 전당이라는 ... 엄격한 상호주의와 유연성을 두루 포용하는 초당파적 대북 접근을 견지해야만 대북 적대감이 포퓰리즘에게 이용당하는 위험을 막을 수 있다. 장훈 본사 칼럼니스트·중앙대 정치국제학과 교수
  • [장훈의 퍼스펙티브] 자유한국당, 김대중 체제 수용 없이는 미래 어둡다

    [장훈의 퍼스펙티브] 자유한국당, 김대중 체제 수용 없이는 미래 어둡다 유료

    ... 민주주의, 지방자치, 주변국과의 협력을 통한 한반도 평화, 복지와 생산의 선순환, 최저임금 등의 정치적 목표들은 오늘날 보통 시민들에게 보편적 호소력을 갖는다. (이러한 가치들의 보편성을 이해 ... 가치를 현실화하는 현실 감각의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고는 한다. 서생과 상인의 변증법으로서의 김대중 체제는 아직 가야 할 길이 멀다. 장훈 중앙대 정치국제학과 교수 본사 칼럼니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