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치장훈 본사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중앙시평] 유시민의 알릴레오 vs 한국당의 아웃소싱

    [중앙시평] 유시민의 알릴레오 vs 한국당의 아웃소싱 유료

    장훈 본사 칼럼니스트·중앙대 교수 문제는 그의 대선 출마 여부가 아니다. 정작 궁금한 것은 구독자수 60만, 조회수 500만을 순식간에 돌파한 유시민 알릴레오 TV의 미래이다. 굴곡이 ... 덕에 민주화 운동 시절의 하나의 기념비로 남아있다. (민주주의 1.0) 민주화 이후 제도권 정치에 뛰어든 그에게 민주주의 2.0 시대는 영광과 실험, 굴곡의 시기였다. 의원직, 개혁당 창당, ...
  • [장훈의 퍼스펙티브] 'FAANG 자본주의' 시대, 국가 주도 모델 폐기해야

    [장훈의 퍼스펙티브] 'FAANG 자본주의' 시대, 국가 주도 모델 폐기해야 유료

    ... 전문가인 젊은 뇌 과학자는 자신 있는 어투로 단정지었다. 금융 시스템뿐 아니라 투표와 정당 정치, 모든 계약의 속성을 바꿔 놓을 거라는 기대를 받고 있기는 하지만, “지금의 블록체인이 정부 ... 우리의 몫이다. 셔먼호가 들이닥쳤을 때 우왕좌왕하던 19세기 정부와 당파 싸움에 몰두하던 정치권은 우리를 근대 산업화 패러다임의 낙오자로 몰아넣었었다. 이번엔 달라야 한다. 장훈 본사 ...
  • [중앙시평] 노란조끼 그리고 쇼윈도 밖의 분노

    [중앙시평] 노란조끼 그리고 쇼윈도 밖의 분노 유료

    ... 지켜보며 분노할 여유가 없다. 그 시간에 이들은 그날그날의 생존과 싸우고 있을 뿐이다. 장훈칼럼 유리 장벽 밖의 분노가 들리지 않는 동안 ① 여의도 정치는 시민들의 분노를 주제로 삼아 ... 쪽방에서 분노는 계속 자라고 있다. 아직 유리 성벽이 깨지는 분노의 결정적 순간은 오직 않았다. 정치와 정부가 그리고 우리가 눈과 귀를 열어야 할 시간이다. 장훈 본사 칼럼니스트·중앙대 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