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제이지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미스트롯' 정다경, 소속사에 계약해지 내용증명…대표 "싸우겠다"

    '미스트롯' 정다경, 소속사에 계약해지 내용증명…대표 "싸우겠다"

    ... J엔터테인먼트에서 쏘팩토리로 계약을 옮긴 것이 잘못됐다고"라는 이유로 정다경은 해지를 요구했다. 이에 대패 이 대표는 "너무 억울하다. 다경이가 보낸 내용증명에 대해 항목마다의 답변을 보냈으나 대로된 답변서 하나없이 그 회사에서 게로 지급정지 요청을 했다. 가 투자해서 작하고 키우고 서포트해서 서로가 함께 동반 성장하고자한 바램과 정당한 보상이 부당한건가. 정당한 수입을 받고자 ...
  • [맞장토론] 취객 제압하다 상해입힌 소방관…유·무죄 판결은?

    [맞장토론] 취객 압하다 상해입힌 소방관…유·무죄 판결은?

    ... 공무집행 과정에서 발생한 상해 사건입니다. 과연 정당방위를 어디까지 인정할 수 있는지가 핵심 쟁점입니다. 판사 출신 변호사들과 토론 진행하겠습니다. 먼저 출연자들을 소개해 드리겠습니다. 오른쪽에 서기호 변호사 나오셨습니다. 그리고 왼쪽에 오동운 변호사입니다. 먼저 우선적으로 다루어볼 소방관의 상해 사건 소개를 해드리겠습니다. 지난해 9월입니다. 전북 정읍에서 소방관이 ...
  • [맞장토론] "수술실 CCTV, 수술환경 방해" vs "환자 알 권리"

    [맞장토론] "수술실 CCTV, 수술환경 방해" vs "환자 알 권리"

    ... 만에 폐기됐고요, 6월 국회에서도 의료법 개정안이 국회 소관 상임위인 보건 복지위에 회부됐지만 심의까지 진행되지는 못한 채 논란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먼저 출연자들을 소개해 드리겠습니다. 오른쪽으로 수술실 CCTV 설치 의무화에 반대하고 계시죠, 박종훈 고려대 안암병원 원장 나오셨습니다. 그리고 왼쪽으로는 수술실 CCTV 설치에 찬성하고 계시는 한국환자단체연합회 안기종 대표 나오셨습니다. ...
  • [인터뷰] "1천억 줘도 내놓기 싫다" 상주본 '소장자' 입장은…

    [인터뷰] "1천억 줘도 내놓기 싫다" 상주본 '소장자' 입장은…

    ... 생각합니다. 원체 그에 대해 일체, 더군다나 지금 상황이 이런 만큼 더더욱이나 뭐라고 말씀드릴 수가 없는 상황입니다.] [앵커] 그 말씀은… [배익기/상주본 '소장자' : 원래 가 국보…] [앵커] 존재 여부도 얘기하기 어렵다 이런 말씀이신가요, 혹시? [배익기/상주본 '소장자' : 지금 그런 식으로 판결이 나서 또 보도가 나가고 있는데 원래 가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현장IS] "마약 절대 아냐" 박유천, 황하나 사태에 기자회견 초강수 [종합]

    [현장IS] "마약 절대 아냐" 박유천, 황하나 사태에 기자회견 초강수 [종합] 유료

    ... 소환하기로 했다. 소환에 앞서 1년 동안의 통화 내역과 위치 정보 등을 확보하기 위해 통신영장을 신청했다. A씨의 신상이 공개되지 않은 가운데, 박유천은 황하나의 전 약혼남이라는 이유로 마약 공 및 투약 의혹에 휩싸였다. 두 사람은 2017년 9월 1년 열애 끝에 결혼을 하려다가 무기한 연기했고 2018년 5월 결별을 서로 인정한 바 있다. 당시 소속사 씨제스는 "최근 연인 관계를 ...
  • 염정아 “날 건드리면 확 물어버리겠단 걸 보여주려 했죠”

    염정아 “날 건드리면 확 물어버리겠단 걸 보여주려 했죠” 유료

    ... 서로 의지하듯 나타난 김서형은 “캐릭터를 습득하며 자신을 만들어 왔다”고 고백했다. 비슷한 질문에 대한 답변도 극과 극이었지만, 배우 인생 사반세기 만에 가장 주목받고 있는 지금, 작진을 향한 고마움과 서로에 대한 애틋함만큼은 일치했다. 배우 인생에서 가장 핫한 순간을 맞았으니 다음 행보가 부담스럽겠는데요. 염정아: 부담은 없어요. 다음 작품도 이전과 똑같은 기준으로 ...
  • 염정아 “날 건드리면 확 물어버리겠단 걸 보여주려 했죠”

    염정아 “날 건드리면 확 물어버리겠단 걸 보여주려 했죠” 유료

    ... 서로 의지하듯 나타난 김서형은 “캐릭터를 습득하며 자신을 만들어 왔다”고 고백했다. 비슷한 질문에 대한 답변도 극과 극이었지만, 배우 인생 사반세기 만에 가장 주목받고 있는 지금, 작진을 향한 고마움과 서로에 대한 애틋함만큼은 일치했다. 배우 인생에서 가장 핫한 순간을 맞았으니 다음 행보가 부담스럽겠는데요. 염정아: 부담은 없어요. 다음 작품도 이전과 똑같은 기준으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