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제이지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포토]김현수, 제대로 맞았군

    [포토]김현수, 대로 맞았군

    신한은행 MYCAR KBO 리그 프로야구 SK 와이번스-LG 트윈스 전이 16일 인천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렸다. LG 김현수가 1회초 2사때 SK 문승원 상대로 우익수 뒤로 솔로포를 터트리고 있다. 인천=양광삼 기자yang.gwangsam@jtbc.co.kr/2019.07.16/
  • 정두언은 누구?…MB 핵심 책사에서 비주류 밀려난 정치인

    정두언은 누구?…MB 핵심 책사에서 비주류 밀려난 정치인

    ... 시절엔 모두 그와 연락하길 원했다. 청와대와 정부, 그해 4월 총선 공천 작업까지 관여한다고 알려져서다. 그러나 이명박 정부가 출범하자 곧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대선 뒤처리 중 일 크고 힘든 일이 (선거에서) '고생한 사람들'에 대한 처우 문제다. 한마디로 말하면 고통 그 자체다. 오죽하면 낙선한 측이 부럽다는 생각이 들까”고 썼다. 고인이 밀려난 전모는 대로 ...
  • "월급삭감에 2~3계급 강등" …석유공사 간부 '부당 대우' 괴롭힘 진정

    "월급삭감에 2~3계급 강등" …석유공사 간부 '부당 대우' 괴롭힘 진정

    직장 내 괴롭힘 이미지 사진. [뉴스1] 한국석유공사 관리직 직원들이 고용노동부에 '회사로부터 부당대우를 당했다'는 취지로 진정을 기했다. 이들은 회사에서 처장·실장·팀장 등의 주요 보직을 맡았던 1~2급의 고위 관리직이었다. 지금은 전문위원으로 있다. 16일 한국석유공사 등에 따르면 한국석유공사에서 20~30년간 일해 온 관리직 직원 19명은 이날 오전 ...
  • '패스트트랙 충돌' 백혜련·윤소하 경찰 출석…"우리가 피해자다"

    '패스트트랙 충돌' 백혜련·윤소하 경찰 출석…"우리가 피해자다"

    ... 앞두고 검찰 고위직의 사의 표명도 잇따르고 있습니다. 후배 기수나 동기가 총장으로 임명되면 조직을 떠나는 게 검찰 관례처럼, 문화처럼 이어지고는 하는데요. 이번에도 마찬가지입니다. 어 연수원 22기 권익환 서울남부지검장에 이어 오늘은 21기 김기동 부산지검장이 사의를 표명했습니다. 검찰 고위직의 8번째 사의 표명입니다. 특히 이번엔 윤석열 신임 총장이 문무일 현 총장보다 다섯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창법도 주법도 바꿨다, 81세 록커 신중현

    창법도 주법도 바꿨다, 81세 록커 신중현 유료

    ... '대부'라 하면 이미 어느 정도 경지에 올라 영향력이 큰 사람을 뜻한다. 한데 '록의 대부' 신중현(81)은 마치 한 번도 정상을 밟은 적이 없는 사람마냥 겸손했다. “2009년에 펜더사에서 특 기타를 헌정 받았어요. 세계에서 여섯 번째로 탔다는데 가 에릭 클랩턴이나 프 벡처럼 잘 알려진 기타리스트는 아니잖아요. 처음엔 너무 황홀해서 혼자 기타를 열심히 치기만 했는데, 시간이 ...
  • [장세정 논설위원이 간다]"최저임금 인상하면 경기 좋아진다 떠들더니…올해가 최악"

    [장세정 논설위원이 간다]"최저임금 인상하면 경기 좋아진다 떠들더니…올해가 최악" 유료

    ... 소득주도성장(소주성)의 성공을 장담하며 했던 말이다. 당시 장 실장은 문재인 정부 들어 급격한 최저임금 인상(2018년도 16.4%, 2019년도 10.9% 인상)에 따른 부작용을 줄일 연착륙 대책으로 정부가 시한 일자리안정 자금을 홍보하고 다니던 중이었다. 그러나 장 실장의 공언과 달리 소득 양극화는 심해지고 전반적 경 상황도 더 나빠졌다. 단적으로 1분기 경 성장률은 -0.4%로 추락했다. ...
  • [팩트체크] Q 한국이 캐치올 규제 어겼다? A 산업부 “일본보다 엄격 적용”

    [팩트체크] Q 한국이 캐치올 규 어겼다? A 산업부 “일본보다 엄격 적용” 유료

    일본 정부는 한국에 대한 수출규 강화 조치와 관련해 세 가지 이유를 들었다. 한국의 '캐치올(Catch All·전략물자·민수물자를 대량살상무기로 전용할 가능성이 있는 국가에 대한 수출규)' 도가 대로 작동하고 있지 않다는 점, 최근 3년간 양자 협의가 이뤄지지 않아 양국 간 신뢰관계가 훼손됐다는 점, 한국 기업이 반도체 소재 3대 품목에 대한 납품 기한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