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제조업 일자리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장세정 논설위원이 간다]공멸위기 '제조업 메카' 창원…민노총은 "일자리 사수 투쟁"

    [장세정 논설위원이 간다]공멸위기 '제조업 메카' 창원…민노총은 "일자리 사수 투쟁" 유료

    1970년대 경남 창원기계공업단지를 시찰하고 있는 박정희 당시 대통령. [중앙포토] 1973년 당시 박정희 대통령은 중화학공업 육성 정책의 하나로 창원을 기계·철강·금속 등 '기계공업 기지'로 집중적으로 육성했다. 그 덕분에 지난 40여년간 창원경제는 고속성장과 호황을 누려왔다. 하지만 '제조업의 메카'였던 창원의 조선·자동차·원전 산업은 중국의 추격과 ...
  • 11월 16만명 일자리 반짝 늘었지만…제조업은 더 줄었다

    11월 16만명 일자리 반짝 늘었지만…제조업은 더 줄었다 유료

    중국 관광객들이 지난 10월 서울 롯데면세점 명동 본점 앞에서 입장을 기다리고 있다. [뉴시스] “굿 뉴스(Good news)다.” 도규상 기획재정부 경제정책국장은 12일 공개된 지난달 고용 지표에 대해 이렇게 평가했다. 지난달 취업자 수는 올 1월(33만4000명) 이후 10개월 만에 가장 많이 늘었다. 매달 부진을 넘어 충격적인 고용 성적표를 받았던...
  • 확 바뀐 일자리 화수분 … 제조업서 유통·서비스로

    확 바뀐 일자리 화수분 … 제조업서 유통·서비스로 유료

    지난 4월 문을 연 롯데마트 서울 양평점엔 450여 명이 일한다. 롯데마트가 직접 고용한 직원이 126명이고, 안전과 미화 등의 업무를 담당하는 도급·용역 직원이 35명이다. 입점업체 소속 직원도 300여 명에 달한다. 대형마트 1곳의 고용 유발 효과를 단적으로 보여준다. 롯데그룹 경영혁신실의 이병희 상무는 “보통 대형마트 한 개를 오픈하면 500여 명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