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국 의혹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정경심 개인노트북 행방 오리무중···조국과 차명폰 통화 의혹도

    정경심 개인노트북 행방 오리무중···조국과 차명폰 통화 의혹 유료

    조국 법무부 장관 가족의 사모펀드 운용사인 코링크PE가 투자한 WFM 전북 군산공장. [뉴시스] 조국(54) 법무부 장관 부인 정경심(57) 동양대 교수의 자산관리인이 보관하다 정 교수에게 건네준 정 교수의 개인 노트북이 사라져 검찰이 이를 찾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정 교수의 자산관리인인 한국투자증권 프라이빗뱅커(PB) 김모(37)씨는 조 장관의 청문...
  • 조국펀드 의혹 핵심 조범동 구속기소 유료

    검찰이 조국(54) 법무부 장관의 5촌 조카인 조범동(36)씨를 3일 구속 상태로 재판에 넘겼다. 조씨는 조 장관 일가가 투자한 사모펀드사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PE)의 실제 대표다. 검찰은 조 장관 부인 정경심(57) 동양대 교수를 조씨의 공범으로 보고 있다. 정 교수도 이날 처음으로 검찰 조사를 받았다. 검찰 수사가 조씨를 넘어 정 교수를 향할 전망이다....
  • [사설] 조국 펀드 둘러싼 권력형 범죄 의혹 철저 수사하라 유료

    이른바 '조국 펀드'는 권력형 범죄일 가능성이 크다는 분석이 진보진영에서도 나오고 있다. 최순실씨 등을 고발해 국정농단 사건을 촉발시켰던 진보진영 경제단체인 투기자본감시센터는 어제 조국 법무부장관이 수 십억원대의 뇌물을 받은 혐의가 있다며 대검찰청에 고발장을 접수시켰다. 참여연대 김경율 경제금융센터 소장에 이은 투기자본감시센터의 이같은 주장은 조 장관에 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