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국 청와대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이슈검색

|

#청와대 인사 참사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박성민의 퍼스펙티브] “지지층 이탈 두려워 조국 임명 강행했다면 오판한 것”

    [박성민의 퍼스펙티브] “지지층 이탈 두려워 조국 임명 강행했다면 오판한 것” 유료

    조국 사태가 불러올 정치 지형의 변화 퍼스펙티브 '조국 사태'라는 대형 악재에도 불구하고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율이 급락하지 않고 있다. 국민이 자유한국당을 대안으로 보지 않기 ... 퇴행적 수구 세력은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졌을 것이다. '진영 전쟁' 규정하는 전략적 오판 조국 사태는 청와대와 민주당이 이 싸움을 물러설 수 없는 '진영 전쟁'으로 규정하는 전략적 오판을 ...
  • 아직 반환점 안 돈 文정부···검찰의 칼 이례적으로 빠르다

    아직 반환점 안 돈 文정부···검찰의 칼 이례적으로 빠르다 유료

    ... 돌지 않았다. 검찰이 정권을 향해 칼을 빼 든 시점으로는 다소 이르다. 대개 종반기 권력을 향하곤 했다. 조국 신임 법무부 장관이 10일 오전 서울 성북구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에서 현장 국무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발언을 듣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이번에는 다르다. 국회 인사청문회를 앞두고 쏟아진 조국(54) 법무부 장관과 그의 가족, 주변 관계자에 ...
  • 법무차관 "윤석열 왜 빼자 했겠나···지금 가시방석, 괴롭다"

    법무차관 "윤석열 왜 빼자 했겠나···지금 가시방석, 괴롭다" 유료

    김오수 법무부 차관의 모습. 김 차관은 지난 9일 대검에 조국 법무부 장관 관련 수사에 한해 총장의 지휘를 받지 않는 독립수사팀을 꾸리자는 제안을 했고 윤석열 검찰총장은 이를 거절했다. ... 독립된 수사팀을 꾸려보자는 취지였다"고 전했다. 김 차관은 "조 장관에게 보고하지도 않았고 청와대나 여권과 상의한 적도 없는 의견이었다"고 강조했다. 오롯이 자신만의 생각이었다는 것이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