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진웅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조진웅의 사람 냄새

    '성공'한 배우 말고 '성장'했다 말하고 싶어지는 배우. 조진웅에게는 여전히 '사람' 냄새가 난다. 조연으로 출발해 '미친 존재감' 되더니, 어느새 '믿고 보는 조진웅'으로 거듭났다. 이제 막 40대 초반을 넘어선 '아재' 조진웅은 갈수록 '핫'한 스타가 되어가고 있다. 그의 조무래기(?) 시절부터 톱 배우가 된 지금까지 그를 가까이서 오랫동안 지켜본 이들은 ...
  • [피플IS] 양아치 양대산맥? 조진웅·박해수 비범한 '연기神'

    [피플IS] 양아치 양대산맥? 조진웅·박해수 비범한 '연기神'

    ... 분위기로 전혀 다른 스토리를 그리지만, 작품을 이끄는 주인공들은 어딘지 모르게 닮았다. 일명 '삐끼' 출신의 클럽 사장 박해수와 '업장'을 관리하는 한량 건달 조진웅. 영화에서나 볼법한 캐릭터들은 목숨을 걸고 인생에 다시 없을 동앗줄, 아니 '금줄'을 잡았고, 캐릭터를 잡은 배우들은 그야말로 신나게 뛰어 놀았다. '양자물리학'은 ...
  • [현장IS] "신앙심 생기는 연기"…'퍼펙트맨' 설경구X조진웅 가슴 찡한 브로맨스(종합)

    [현장IS] "신앙심 생기는 연기"…'퍼펙트맨' 설경구X조진웅 가슴 찡한 브로맨스(종합)

    설경구와 조진웅의 이런 첫 만남, 두 팔 벌려 환영이다. 다양한 작품을 통해 다양한 브로맨스를 선보였던 설경구와 조진웅인 만큼 두 배우의 만남은 역대급 브로맨스를 예고하기 충분하다. 때론 배꼽 잡고, 때론 눈물샘을 자극하는 의리와 우정. 이들이 펼쳐낸 가슴 울리는 브로맨스와 그 속에 담긴 '오늘의 삶'은 성별을 떠나 모든 관객들의 오늘을 되돌아 ...
  • [인터뷰②] 조진웅 "목숨 걸지 않으면 망해요"

    [인터뷰②] 조진웅 "목숨 걸지 않으면 망해요"

    스스로 '광대'라 말하는 조진웅(본명 조원준·43)이 제목부터 딱 조진웅스러운 작품으로 돌아왔다. 영화 '광대들: 풍문조작단(김주호 감독)'에서 광대들의 리더 덕호로 분해 광대들과 '광대들'을 동시에 이끈 조진웅은 다소 허무맹랑하지만 시대정신을 담은 영화를 '진정성'의 이름으로 선택했다. '민심의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피플IS] 양아치 양대산맥? 조진웅·박해수 비범한 '연기神'

    [피플IS] 양아치 양대산맥? 조진웅·박해수 비범한 '연기神' 유료

    ... 분위기로 전혀 다른 스토리를 그리지만, 작품을 이끄는 주인공들은 어딘지 모르게 닮았다. 일명 '삐끼' 출신의 클럽 사장 박해수와 '업장'을 관리하는 한량 건달 조진웅. 영화에서나 볼법한 캐릭터들은 목숨을 걸고 인생에 다시 없을 동앗줄, 아니 '금줄'을 잡았고, 캐릭터를 잡은 배우들은 그야말로 신나게 뛰어 놀았다. '양자물리학'은 ...
  • [취중토크①]조진웅 "화장실 액션신? 술먹고 나온 아이디어"

    [취중토크①]조진웅 "화장실 액션신? 술먹고 나온 아이디어" 유료

    ... 각본상을 휩쓸기 시작했다. 가장 눈길을 끈 수상은 제51회 백상예술대상에서였다. 총 5개 부문에 최다 노미네이트 됐던 이 영화는 김성훈 감독에게는 감독상을, 주연을 맡았던 두 배우 이선균·조진웅에게는 나란히 최우수 남자연기상을 안겼다. 1975년 제11회 백상예술대상('광화사' 김진규·백일섭) 이후 40년 만에 이뤄진 공동 최우수상 수상은 네티즌들 사이에서 '가장 완벽한 공동수상'이라는 ...
  • [취중토크③]김성훈 "이선균은 청년 조진웅은 소녀"

    [취중토크③]김성훈 "이선균은 청년 조진웅은 소녀" 유료

    ... 각본상을 휩쓸기 시작했다. 가장 눈길을 끈 수상은 제51회 백상예술대상에서였다. 총 5개 부문에 최다 노미네이트 됐던 이 영화는 김성훈 감독에게는 감독상을, 주연을 맡았던 두 배우 이선균·조진웅에게는 나란히 최우수 남자연기상을 안겼다. 1975년 제11회 백상예술대상('광화사' 김진규·백일섭) 이후 40년 만에 이뤄진 공동 최우수상 수상은 네티즌들 사이에서 '가장 완벽한 공동수상'이라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