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카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조국 5촌 조카, 왜 손해보며 10억 수표 명동서 바꿨을까 유료

    검찰은 조국 장관의 5촌 조카 조범동(36)씨가 웰스씨앤티의 투자금 10억3000만원을 명동 사채시장에서 현금으로 바꾼 정황을 포착했다. 웰스씨앤티는 조씨가 실질적 대표로 있던 사모펀드 운용사인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PE)가 투자한 회사다. 10억 상당의 수표를 손에 쥔 조씨는 왜 사채시장 문을 두드렸을까. 명동 사채시장에서 6년간 일한 임모(41)씨는 “...
  • 조국 조카 측 “정경심 돈 받아 코링크PE 설립했다”

    조국 조카 측 “정경심 돈 받아 코링크PE 설립했다” 유료

    검찰 조사를 마친 조국 법무장관의 5촌 조카가 16일 오전 호송차에 오르고 있다. [뉴스1] 조국(54) 법무부 장관의 5촌 조카 조모(36)씨가 조 장관의 아내인 정경심(57) 동양대 교수에게서 받은 돈으로 사모펀드 운용사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PE)를 설립한 것으로 확인됐다. 조 장관은 앞서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그의 일가가 14억원을 투자한 사모펀드 '...
  • 조국 5촌 조카, 공직자윤리법 위반? 영장 미스터리 유료

    조국 법무부 장관 일가가 투자한 사모펀드 의혹의 핵심 인물로 지목된 조모(36)씨에 대해 검찰이 구속영장을 청구하는 과정에서 조 장관의 공직자윤리법 위반 문제가 수면 위로 떠올랐다. 16일 검찰은 기자단에게 문자메시지를 통해 조씨에게 자본시장법 위반과 횡령·배임, 증거인멸 교사 혐의가 적용됐다고 밝혔다. 하지만 법원이 기자단에게 보낸 문자에는 '공직자윤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