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이미지

  • '기생충'의 두 얼굴 이정은 “주윤발처럼 대중과 섞이고파”
  • '기생충' 가정부 이정은 “주윤발처럼 되고 싶어요. 그 이유는...”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기생충'의 두 얼굴 이정은 “주윤발처럼 대중과 섞이고파”
    '기생충'의 두 얼굴 이정은 “주윤발처럼 대중과 섞이고파” 유료 ... 1994년 연극 '저 별이 위험하다'에서 인신매매범 역할로 맘껏 웃음을 터뜨렸다. 요즘도 친구들 만나고, 강아지와 산책하고, 한강 가서 대본 외는 일상에는 변함이 없다고 했다. 그는 "주윤발이 되고 싶다”고 했다. "그분처럼 평범하게 노후에 지하철 타고 일반 대중 속에 있고, 그런 모습이 좋아요. 팬이 막 몰려드는 정도는 말고, 길 가다가 '아유, 어디서 봤어, 같이 사진이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