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중앙경제 칼럼

통합 검색 결과

중앙그룹 서비스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졸속입법의 경제적 대가/최철주(중앙칼럼) 유료

    성급하게 만들어진 법 때문에 골탕을 먹는 건 흔히 중산층 이하의 국민들이다. 국민경제를 위해 만들어진 법이 오히려 전혀 엉뚱한 사람들에게 황당할 정도의 피해를 주는 경우가 빚어진다. 처음에는 법취지도 괜찮고 명분고 그럴듯해 보여 모두들 고개를 끄덕인다. 그러다 시간이 지나고 나서야 「이럴수가」하며 화를 낸다. 그러나 이미 때가 지난 다음이다. 지금 법을 고...
  • 사법부도 경제흐름 알아야/최철주(중앙칼럼) 유료

    요즘 판사들이 경제에 대해 지나치게 관심이 없다고들 야단이다. 법원이 경제와 무슨 관계가 있느냐고 고개를 갸우뚱하겠지만 그게 아니다. 판사가 어떤 판결을 내리느냐에 따라 수많은 투자자들의 이해가 크게 엇갈린다. 빚에 쪼들리다 못해 부도직전에 있는 기업들이 법원으로 「도피」해 보호받는 경우도 적지 않다. 부동산투기나 하고 회사재산을 빼돌린 형편없는 경영인들이...
  • 경제와 「대통령 말씀」/최철주(중앙칼럼) 유료

    세월이 흐르고 흘러도 우리는 여전히 현대판 어사출또 시대에 살고있다. 추석을 앞둔 지난 19일에는 내무부 소속 특별 암행 감찰요원 등이 부산시 어느 구청에 들이닥쳐 「일어 섯!」명령을 내린뒤 공무원들의 책상 서랍을 수색하고 호주머니까지 샅샅이 뒤지는 소동을 벌였다. 그것도 민원인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공개적으로 이루어졌다. 작년에도 사정당국이 일부 공무원들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