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제37회 중앙시조대상] 시조 입문 30년 만의 영예…마음의 결핍 삭이고 삭였다
    [제37회 중앙시조대상] 시조 입문 30년 만의 영예…마음의 결핍 삭이고 삭였다 유료 ━ 중앙시조대상 김삼환 올해 중앙시조대상을 받는 김삼환 시인은 '시조의 리듬에는 민족성이 녹아 있다. 나도 그 리듬으로 표현할 때 가장 편하다“고 말했다. [오종택 기자] 국내 최고 권위의 시조문학상인 제37회 중앙시조대상 수상작으로 김삼환(60) 시인의 '첨부서류'가 선정됐다. 중앙시조신인상은 백점례(59)씨의 '아버지의 말'이 뽑혔다. 제29회 중...
  • [제37회 중앙시조대상] 어두웠던 지난 10여 년 시조로 버텨
    [제37회 중앙시조대상] 어두웠던 지난 10여 년 시조로 버텨 유료 ━ 중앙시조신인상 백점례 지난날 내 삶의 배경은 어둠이었습니다. 세상으로 가는 길을 놓치고 자주 앓아눕곤 했지요. 시인이 되고 싶어서가 아니라 무언가 쓰지 않고는 견딜 수 없었습니다. 진정 시조는 쓰러지는 나를 지탱해 주는 버팀목이었지요. 간결하고 감동을 주는 우리의 시인 시조를 만난 지 어언 10여 년이 되었습니다. 시조의 매력에 푹 빠져 처음 수년...
  • [제37회 중앙시조대상] 세상과 통하는 나만의 목소리
    [제37회 중앙시조대상] 세상과 통하는 나만의 목소리 유료 ━ 중앙신인문학상 시조 부문 이현정 어떤 말을 벼려 쓰면 후회가 남지 않고 기억에 남는 소감이 될까 밤잠을 설치며 고민했습니다. 고민의 끝을 거듭 짚어 봐도 제한된 지면 안에 진심과 감사를 담는 것 외에는 답이 없기에, 소박하고 담박하게 소감을 전해 봅니다. 감정의 맨살을 그대로 드러낸 거친 질감의 시조, 더 무두질해야 할 시조를 꼭두에 올려주신 심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