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제36회 중앙시조] 중앙시조·중앙시조신인상 심사평 유료 중앙시조대상은 우선 세 본심위원이 예심 통과작을 모두 읽고 그 중에서 대상 후보작 3편씩을 고르기로 했다. 그리하여 총 다섯 분의 작품 10편을 두고 토론을 시작하였다. 3인의 심사위원이 공통되게 고른 것은 최영효 시인 외 다른 한 분의 작품들이었다. 그래서 자연스럽게 그 두 분의 작품에 논의가 집중되었다. 최영효 시인의 작품들이 보여주는 소재와 주제의 다...
  • [제36회 중앙시조] 중앙신인문학 시조부문 심사평 유료 심사위원 일동은 예년과는 달리 응모자의 이름이 완전히 지워진 원고뭉치들을 하나씩 받았다. 순도 100%의 객관성이 담보된 이와 같은 심사방식은 아주 신선하고 뒷맛도 흔쾌했다. 하지만 아쉽게도 응모작 가운데서는 신인이 갖추어야 할 최고의 미덕인 바로 그 신선함을 확실하게 보여준 작품을 찾을 수가 없었다. 그러한 가운데 '도배를 하다', '냉장고 파먹기', '...
  • [제35회 중앙시조] 중앙시조·신인 심사평 유료 올해 예심의 손에 엄정히 올라 온, 중앙시조대상 후보는 열여섯 분, 신인상 후보는 열여덟 분이었다. 이름만으로도 나름의 세계를 구축하는 분들이라, 심사위원들은 모든 작품을 윤독한 뒤, 3차에 걸쳐 대상 후보자로 두 분, 신인상 후보자는 네 분으로 압축하였다. 다시 그들의 작품을 놓고 오랜 시간 논의를 거친 결과, 이종문의 '눈이라도 감고 죽게'를 대상 수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