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중일관계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고노日외상 27~28일 첫 방중…중일관계 개선 목적

    고노日외상 27~28일 첫 방중일관계 개선 목적

    【서울=뉴시스】김혜경 기자 = 고노 다로(河野太?) 일본 외무상이 오는 27~28일 이틀 일정으로 중국을 방문한다고 요미우리신문 등 일본 언론이 23일 보도했다. 고노 외무상의 중국 방문은 작년 8월 외무상 취임 이후 처음이며, 일본 현직 외무상이 중국을 방문하기는 2016년 4월 이후 1년 9개월 만이다. 신문은 고노 외무상의 방중 목적에 대해 올해로 중...
  • 日 관방 "中 잠수함 도발에도 중일관계 개선은 계속"

    日 관방 "中 잠수함 도발에도 중일관계 개선은 계속"

    【도쿄=뉴시스】 조윤영 특파원 =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관방장관은 11일 중국 잠수함이 중국과 일본이 영유권 분쟁을 벌이고 있는 동중국해 센카쿠 열도(중국명 댜오위다오)의 일본 접속수역에 진입하는 도발을 했음에도 불구하고 중일관계의 개선 기조를 계속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스가 장관은 이날 오후 정례 기자회견에서 중국 잠수함의 센카쿠열도 진입과 관련해...
  • 중일관계 개선 약속한 리 중국 부주석과 고무라 자민당 부총재

    중일관계 개선 약속한 리 국 부주석과 고무라 자민당 부총재

    【베이징=신화/뉴시스】리위안차오(李源潮) 중국 부주석(오른쪽)이 5일(현지시간) 베이징(北京)에 있는 인민대회당에서 중국을 방문한 고무라 마사히코(高村正彦) 일본 자민당 부총재와 만나 악수하고 있다. 리 부주석과 고무라 부총재는 이날 중일관계 개선을 위해 노력하기로 합의했다 2016.05.06

조인스

| 지면서비스
  • “한··일, 한·미·일 다자채널로 꽉 막힌 한·일관계 우회로 뚫어야” 유료

    “일본과 할 얘기가 있으면 만나야 한다. 하지만 반드시 양자일 필요는 없다.”(국민대 이원덕 일본학연구소장) 외교 전문가들은 꽉 막힌 한·일 관계를 풀기 위해선 박근혜 대통령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의 정상회담이 필요하다고 입을 모은다. 하지만 박 대통령이 지금 당장 정상회담을 하기엔 부담이 큰 게 사실이다. 주미대사를 지낸 연세대 최영진(국제학...
  • [글로벌 아이] 2006년과 2014년, 중·일관계와 한·일관계

    [글로벌 아이] 2006년과 2014년, ·일관계와 한·일관계 유료

    예영준 베이징 특파원 한 달여 전 베이징을 방문한 중진 정치인과 식사를 했다. 이런저런 대화 끝에 정치인이 이런 질문을 던졌다. “과연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아베 신조 일본 총리를 만나줄까요?” 기자는 이렇게 대답했던 기억이 난다. “중국은 끝까지 가타부타 확답하지 않을 겁니다. 공개적으로는 '일본 하기에 달렸다'고 일관하면서도 물밑 창구를 열어두고...
  • 시진핑 vs 아베 … 중·일관계 불안

    시진핑 vs 아베 … ·일관계 불안 유료

    아베 신조 시진핑(59)의 중국 개막과 함께 일본의 정권 교체가 임박해짐에 따라 중·일 관계도 변혁기에 접어들었다. 12월 16일 치러질 일본 총선에선 자민당의 승리가 예상됨에 따라 시진핑의 카운터파트가 될 일본 총리는 극우 성향의 아베 신조(安倍晋三·58) 자민당 총재가 될 가능성이 크다. 센카쿠 열도(尖閣·중국명 댜오위다오)를 둘러싼 갈등으로 안 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