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증시고수에게 듣는다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증시고수에게 듣는다] 하늘 아래 새로운 것은 없다

    [증시고수에게 듣는다] 하늘 아래 새로운 것은 없다 유료

    1995년에 생소한 주식들이 오르기 시작했다. 자산주였다. 재무제표에 미처 반영되지 않았거나 적게 반영된 자산을 가진 주식들이 대상이었다. 삼부토건이 첫 주자였고, 가구회사인 선창산업이 뒤를 이었다. 2년 반 동안 계속된 중소형주 상승의 시작이었다. 96년에 상승 종목이 더 늘어났다. 환경 관련주가 대열에 끼어들었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가입으로 ...
  • [증시고수에게 듣는다] 부러워하지 않을 용기

    [증시고수에게 듣는다] 부러워하지 않을 용기 유료

    요즘 '미움받을 용기'라는 책이 베스트셀러 1위에 올라 화제를 모으고 있다. 철학적 내용을 다루고 있음에도 이 책이 인기를 끈 데는 체면을 중시 여기는 한국인들에게 더 이상 남이 원하는 대로 살지 말라는 도발적인 메시지가 담겨 있기 때문으로 해석된다. 다시 말해 미움을 받는 한이 있더라도 자신의 의지에 따라 살라는 것이다. 이 책을 읽은 후 지금 이 순간...
  • [증시고수에게 듣는다] 해외투자, 새 흐름 나타나는 초기에 나서라

    [증시고수에게 듣는다] 해외투자, 새 흐름 나타나는 초기에 나서라 유료

    1998년 10월 한국이 추석 연휴를 즐기는 동안 외환시장에서는 난리가 났다. 연휴 직전 달러당 136엔이었던 엔화 가치가 나흘 만에 117엔으로 올랐기 때문이다. 엔화 강세가 얼마나 빠르고 위력적이었는지는 세계에서 달러 보유 성향이 가장 강하다고 알려진 일본 종합상사까지 매도에 나선 걸 보면 알 수 있다. 이런 상황을 예상한 사람은 아무도 없었다. 두 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