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지하철 냄새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이슈플러스] 서울대 말고도 더 있다…청소노동자 '밀봉 휴게실'

    [이슈플러스] 서울대 말고도 더 있다…청소노동자 '밀봉 휴게실'

    ... 거죠. (원래 방이 아니라요?) 네…] 이전에 창고였다던 이 휴게실, 툭 박힌 배관에서 아직도 냄새가 나지만 학생들이 지나다니는 통로라 문 한 번 열기 쉽지 않습니다. 이 휴게실은 올 여름 물이 ... 왜냐하면 옷에서 쉰내가 나.] 결국 기계실 한쪽에 비누와 수건을 놓았습니다. [한옥녀/부산지하철노동조합 서비스2지회장 : 여기서 이렇게 물을 받고, 이렇게 바가지로 물을 퍼서 여기 앉아서…불이 ...
  • 늙어도 잘 놀자 …안 쓰고 안 먹는 옛날식 청빈은 싫다

    늙어도 잘 놀자 …안 쓰고 안 먹는 옛날식 청빈은 싫다

    ... 아니다. 노인이라는 개념도 혼란스럽다. 65세면 신체적 활력이 있는 나이인데 직장은 없고 지하철은 무료다. 그것도 도시 이야기이고, 시골에서는 '청년'이다. 회사에서는 50세 넘으면 거의 ... 없든, 노인끼리 사는 집은 어둡고 춥다. 벽에는 손자들 사진, 뭔가 끓이거나 말리고 있는 냄새… 식사도 반찬 두어 개로 대충 드시다가 자식들 올 때 되면 집안을 후다닥 치우고 예전에 좋아하던 ...
  • [밀착카메라] 건전한 레저라기엔…경마장 '무질서' 현장

    [밀착카메라] 건전한 레저라기엔…경마장 '무질서' 현장

    ... 성내동 : 들어가는 입구에서 담배 피우고…(아이가 지나가는데도 담배를 피우나요?) 예, (지하철 입구에서) 나오자마자 여기서 많이 어르신들이 피워요.] 경마장 안은 물론 바깥에도 흡연구역은 ... 어린이와 함께 온 방문객을 별도의 공간으로 입장시키기도 합니다. [오민주 김민희/경기 안양시 : 냄새가 많이 나긴 하네요. 젊은 사람들만 있는 층에선 쾌적한데, 그런 데 말고는 2층. 그런 데는 ...
  • 86세 할머니도 세련된 미용실 가고 싶다? 왜 그걸 몰랐을까

    86세 할머니도 세련된 미용실 가고 싶다? 왜 그걸 몰랐을까

    ... 저 뜨거운 쇠고데기로 내 머리를 동글게 말 수 있을지가 최대 관심사였다. 지독한 파마약 냄새와 불에 달궈진 고데기에 탄 머리카락 냄새로 가득했던 곳, 기억 속 그곳엔 저녁 찬거리를 사러 ... 노인들은 노인네 전용 미장원이나 가시라고 했으니 얼마나 야속했을지 짐작하고도 남는다. 언젠가 지하철에서 들은 어르신들 대화가 생각났다. 경로석이 있지만 자리가 널찍할 땐 일부러 일반석에 앉아간다는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중앙시평] 지하철에서 냄새가 난다면

    [중앙시평] 지하철에서 냄새가 난다면 유료

    서현 건축가·서울대 건축학과 교수 한여름 냉방 제일 빵빵한 곳. 어디긴, 지하철이지. 요즘엔 지하철에서 빵빵한 게 하나 더 늘었는데 와이파이. 당근 공짜지, 여긴 한국이니까. 단군 ... 두려워하는 건 폭력사태가 아니고 몰카 촬영이다. 뉴요커들은 이해할 수 없으리. 아참, 혹시 우리 지하철에서 냄새난다고 했던가? 그건 당신 발냄새지. 서현 건축가·서울대 건축학과 교수
  • [강갑생의 교통돋보기] 익숙한 불편

    [강갑생의 교통돋보기] 익숙한 불편 유료

    파리 지하철에는 스크린 도어가 매우 드물다. [강갑생 기자] 고속열차 TGV를 앞세운 철도 선진국인 프랑스의 수도 파리에 지하철이 처음 등장한 건 1900년이다. 그해 열린 만국박람회를 ... 한다. 역사가 오래된 만큼 많은 사연도 간직하고 있겠지만, 낡고 지저분한 것도 사실이다. 지하철역은 좁고, 통로는 어둡고 냄새도 난다. 파리 지하철은 통로가 비좁고 어둡다. 청소 상태도 ...
  • 한강공원 입장객 10% 늘 때, 불법쓰레기·소음 2배로 증가

    한강공원 입장객 10% 늘 때, 불법쓰레기·소음 2배로 증가 유료

    ... 검은 비닐봉지가 보였다. 반포동에 사는 김종현(44)씨는 “입장객이 몰리면서 곳곳이 쓰레기 천지고, 음식 냄새가 진동해 저절로 눈살이 찌푸려진다”고 말했다. 여기서 6㎞쯤 떨어진 여의도 한강공원은 사정이 더 심각했다. 공원으로 연결되는 지하철 여의나루역 2·3번 출구에는 호객꾼 20여 명이 음식점 전단지를 나눠주고 있었고, 바닥은 버려진 전단지로 어지러웠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