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뉴스체크|문화] 뮤지컬 '맘마미아' 200만 돌파

    [뉴스체크|문화] 뮤지컬 '맘마미아' 200만 돌파

    ... 문제 등 보존 방법에 대한 논의가 이어져왔습니다. 2. 몽골에 16번째 '작은도서관' 조성 문화체육관광부가 몽골에, '작은도서관' 3개관을 새로 짓고 6000권을 지원했습니다. 우리 정부가 몽골에 지원한 '작은도서관'은, 이제 모두 16개로 늘어났습니다. 3. 뮤지컬 '맘마미아' 200만 돌파 뮤지컬 ...
  • 원망꽃·분노꽃·사랑꽃…당신 마음 꽃밭엔 무엇이 피었나요

    원망꽃·분노꽃·사랑꽃…당신 마음 꽃밭엔 무엇이 피었나요

    ... 이야기의 처음부터 끝까지 거의 상징으로 채워져 있기에, 읽어내기가 만만치 않다. 이 지면에 다 담기에는 벅찬 내용이어서 간략한 줄거리만 적었다. 혹시 기회가 된다면 전체 내용이 잘 갈무리된 을 찾아 이야기를 제대로 감상부터 해보시길 권한다. 서천꽃밭은 우리 신화에 자주 등장하는 공간이다. 서천서역국 가는 길 어디쯤 있을 것으로 상상이 되는, 이승의 공간은 아니지만, 완전히 저승 안에 ...
  • 나는 '구독'해 산다

    나는 '구독'해 산다

    ... 월정액을 지불하고 원하는 콘텐트를 선택해 소유하지 않고 동영상 콘텐트를 빠르게 소비하는 방식으로, 넷플릭스의 국내 사용자는 지난해에만 274%가 늘었다. 영상뿐만 아니라, 구매해 '소유'하던 들도 이제는 월정액을 내면 보고 싶은 만큼 볼 수 있다. 국내 전자책업계 내 시장 트렌드를 주도하고 있는 '밀리의 서재'는 모든 서비스를 '월 9900원 정기 구독'으로 이용할 수 있다. 최근에는 ...
  • “임원 반대” 노동계 반발에…광주형 일자리 시동 직후 암초

    “임원 반대” 노동계 반발에…광주형 일자리 시동 직후 암초

    20일 오후 광주광역시 광산구 그린카진흥원에서 열린 광주 자동차공장 합작법인 설립을 위한 발기인 총회에서 이용섭 광주시장(왼쪽)을 비롯한 광주시 관계자들이 박수를 치고 있다. [연합뉴스] 5년 2개월의 우여곡절 끝에 탄생한 광주 자동차공장 법인이 설립 초기부터 삐꺽거리고 있다. 노사상생형 '광주형 일자리'를 표방한 합작법인의 한 축인 노동계가 법인 출범식...

조인스

| 지면서비스
  • 흰고래를 쫓아 “항해 뒤에 또 항해…인생은 그런 것”

    흰고래를 쫓아 “항해 뒤에 또 항해…인생은 그런 것” 유료

    록웰 켄트가 그린 『모비 딕』 일러스트 버전. 미국에서 1930년 첫 출간됐다. [사진 문학동네] “을 손에서 내려놓자마자 '내가 썼더라면 좋았을걸' 하고 생각했다.”(윌리엄 포크너) “세상에서 가장 기이하고 놀라운 작품 중 하나다.” (D H 로렌스) 세계적인 작가들이 이렇게 격찬한 이 있다. 미국 소설가 허먼 멜빌(1819~1891)의 장편 소설 ...
  • 페북 손들어준 법원…'망 사용료' 국내기업 역차별 우려

    페북 손들어준 법원…'망 사용료' 국내기업 역차별 우려 유료

    ... 상대로 낸 시정명령 등 처분 취소 소송에서 페이스북의 손을 들어줬다. [연합뉴스] 이번 판결이 '세기의 판결'로 불릴 정도로 주목을 받은 이유는 크게 3가지다. 첫 번째는 망 운영에 대한 임 문제, 두 번째는 페이스북·넷플릭스·유튜브 같은 해외 콘텐트 제공자(CP)와 국내 CP 간의 역차별 논란, 세 번째는 해외 사업자 규제에 미치는 영향이다. ━ 망 운영 임서 자유로워진 ...
  • 美 주도한 동북아 안보벨트 차질···한·미동맹 불똥 튀나

    美 주도한 동북아 안보벨트 차질···한·미동맹 불똥 튀나 유료

    ... 측면에서 압박을 가하고 있는데, 이에 지소미아 종료로 응대한다고 해서 일본의 입장이 달라질 것으로 보기는 매우 어렵다”고 지적했다. 진창수 세종연구소 수석연구위원은 “일본은 오히려 이를 호재로 여기고 미국을 향해 '한국이 먼저 한·미·일 안보협력을 깼다'고 임을 돌리며 몰아갈 것”이라고 우려했다. 유지혜·이유정 기자 wisepen@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