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이미지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아이들 그림책 읽히며 내가 배워”

    “아이들 그림 읽히며 내가 배워” 유료

    읽는 사람들 강원도 동해시 해오름지역아동센터에서 그림 읽어주는 봉사를 하는 안지언씨. 김현동 기자 강원도 동해시의 인구는 9만 명 남짓. 그나마 해마다 준다. 해군기지를 빼면 이렇다 할 산업기반이 없기 때문이다. 그래서 아이들이 초등학교 고학년이 돼, 상대적으로 손이 덜 가는 나이가 되면 보다 나은 일자리를 찾아 떠나는 부모가 적지 않다고 한다. ...
  • “아이들 그림책 읽히며 내가 배워”

    “아이들 그림 읽히며 내가 배워” 유료

    읽는 사람들 강원도 동해시 해오름지역아동센터에서 그림 읽어주는 봉사를 하는 안지언씨. 김현동 기자 강원도 동해시의 인구는 9만 명 남짓. 그나마 해마다 준다. 해군기지를 빼면 이렇다 할 산업기반이 없기 때문이다. 그래서 아이들이 초등학교 고학년이 돼, 상대적으로 손이 덜 가는 나이가 되면 보다 나은 일자리를 찾아 떠나는 부모가 적지 않다고 한다. ...
  • 연대의 가치 부르짖던 이타적 386 어디 갔나

    연대의 가치 부르짖던 이타적 386 어디 갔나 유료

    속으로 불평등의 세대 불평등의 세대 이철승 지음 문학과 지성사 대기업의 올 하반기 대졸 신입사원 공개채용 비율은 줄어들고 수시채용 비율은 는다고 한다. 공채 축소는 청년들의 일자리 진입이 그만큼 더 힘들어질 것이라는 예고로 받아들여진다. 이런 종류의 구직난 소식은 이제 새롭지도 않다. 오히려 더욱 고착화하고 있는 흐름이다. 이런 가운데 '청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