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 지소연, '첼시 레이디스 대표'로 첼시 테크니컬 디렉터 만난 사연
    지소연, '첼시 레이디스 대표'로 첼시 테크니컬 디렉터 만난 사연 ... 한국의 많은 언론의 관심이 화이트하트레인에 집중됐다. 그 날 스탬포드브릿지에서는 디펜딩 챔피언 첼시와 크리스탈팰리스의 4라운드 경기가 열렸다. 또다른 한국인 프리미어리거 이청용은 후반 교체출전해 ... 있는 인물이다. 이런 영향력있는 인물과 지소연의 만남이 어떻게 이루어졌을까? 만남의 배경에는 첼시레이디스 구단주인 아드리안 제이콥이 주선했기 때문이었다. 아드리안 구단주는 에메날로에게 첼시 ...
  • '지소연 선발출전' 첼시 레이디스, 아스널 레이디스 2-0 제압
    '지소연 선발출전' 첼시 레이디스, 아스널 레이디스 2-0 제압 ... 알루코가 섰다. 2선 모두가 빠른 발에 돌파가 좋은 선수들이었다. 경기 초반부터 강하게 밀어붙인 첼시는 전반 8분 선제골을 터뜨렸다. 지소연의 프리킥을 수비수인 질리가 헤딩으로 연결했고, 이 슈팅이 ... 순서를 데이비슨에게 양보해주며 훈훈한 모습을 연출하기도 했다. 결국 최종 스코어 2-0으로 첼시 레이디스가 라이벌전을 승리로 마무리했다. 이번 승리를 통해 첼시레이디스는 승점 4점차의 1위 ...
  • [김상열의 온더피치] 다시 뛰는 지소연, 두 번 눈물은 없다
    [김상열의 온더피치] 다시 뛰는 지소연, 두 번 눈물은 없다 ... 전할 계획이다. 런던에 가을이 왔다. 완연한 가을 내음이 풍기는 10월의 첫 번째 일요일. 첼시레이디스의 홈 구장인 스테인스FC 스타디움은 입추의 여지없이 팬들로 가득 차 있었다. 라이벌전이 ... 안쓰럽다. 지소연은 아시안게임에 합류하기전 남자 선수들도 견디기 힘든 일정을 소화했다. 노츠카운티 레이디스 원정을 다녀왔다. 한국으로 출국하는 날 새벽에야 숙소에 도착했다. 피로가 풀리기도 전에 한국으로 ...
  • '지소연 1골 1도움' 첼시 레이디스, 버밍험 4-0 완파
    '지소연 1골 1도움' 첼시 레이디스, 버밍험 4-0 완파 지소연이 1골 1도움을 거두며 리그에서 맹활약했다. 올림픽으로 인해 휴식기를 맞이 했던 우먼스슈퍼리그가 이번 주말부터 다시 재개됐다. 지소연이 속한 첼시레이디스는 28일(한국시간) 버밍험 레이디스와의 원정경기서 4-0으로 승리했다. 맨체스터시티에 이어 2위를 달리고 있는 첼시레이디스는 이번 승리를 통하여 우승에 대한 희망을 이어가게 되었다. 이 경기에서 지소연은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인터뷰]'환상 결승골' 지소연, 자책-불만족이 만든 웸블리행
    [인터뷰]'환상 결승골' 지소연, 자책-불만족이 만든 웸블리행 유료 "실수를 만회한 것 같다." 첼시레이디스의 지소연(24)은 두 번 실수하지 않았다. 5일(한국시간) 위컴 아담스파크 경기장에서 열린 2015 잉글랜드축구협회(FA) 우먼스컵 4강에서 맨체스터 시티(맨시티)를 상대로 선제 결승골을 꽂았다. 첼시레이디스도 1-0으로 승리하며 결승이 열릴 웸블리구장으로 가는 티켓을 땄다. FA 우먼스컵 4강은 중립지역에서 열렸다. ...
  • [동아시안컵] 공북증 타파·올림픽 꿈 향한 '88세대'의 도전
    [동아시안컵] 공북증 타파·올림픽 꿈 향한 '88세대'의 도전 유료 ... '88세대'는 전가을을 비롯해 '주장' 조소현, 김도연(이상 인천현대제철), 권하늘(부산상무), 이은미(이천대교) 등 스물일곱 동갑인 대표팀 핵심 선수들을 의미한다. 이들은 뛰어난 실력에도 지소연(24·첼시레이디스)이나 박은선(29·이천대교) 등 쟁쟁한 선·후배들에 가려 국제 대회에서 두각을 나타내지 못했다. 이른바 '낀 세대'라 불리기도 한다. 전가을은 캐나다 여자월드컵을 앞둔 지난 5월 "88세대 ...
  • [AG 축구] '조일대결' 여자 축구 결승, '건곤일척'의 승부
    [AG 축구] '조일대결' 여자 축구 결승, '건곤일척'의 승부 유료 ... "북한은 중국과 한국을 꺾고 결승에 진출했다. 점점 실력이 올라왔다"며 "특히 한국전에서 경기력이 좋았다"고 경계를 늦추지 않았다. 변수는 경험이다. 두 팀 모두 젊다. 일본은 지소연(23·첼시레이디스)과 한솥밥을 먹고 있는 오기미 유키(27)도 합류하지 않았다. 30살이 넘은 선수는 한 명도 없다. 이번 대회에서 다섯 골을 넣은 스가사와 유이카(23)가 위협적인 선수로 꼽힌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