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첼시 레이디스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김희선의 컷인] '어게인 2015' 꿈꿨던 윤덕여호의 '새드엔딩' 이유는

    [김희선의 컷인] '어게인 2015' 꿈꿨던 윤덕여호의 '새드엔딩' 이유는

    ... 연속 16강 진출을 목표로 삼고 떠난 여정이었다. 2015년 캐나다 대회 때 강호들과 맞붙어 사상 첫 16강 진출을 달성했던 좋은 기억을 안고, '에이스' 지소연(28·첼시 레이디스)과 조소현(31·웨스트햄 유나이티드) 등 해외파 선수들을 앞세워 '기적'을 노렸다. 시작 전부터 개최국 프랑스를 비롯해 강호 노르웨이, 아프리카 최강 나이지리아와 '죽음의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김희선의 컷인] '어게인 2015' 꿈꿨던 윤덕여호의 '새드엔딩' 이유는

    [김희선의 컷인] '어게인 2015' 꿈꿨던 윤덕여호의 '새드엔딩' 이유는 유료

    ... 연속 16강 진출을 목표로 삼고 떠난 여정이었다. 2015년 캐나다 대회 때 강호들과 맞붙어 사상 첫 16강 진출을 달성했던 좋은 기억을 안고, '에이스' 지소연(28·첼시 레이디스)과 조소현(31·웨스트햄 유나이티드) 등 해외파 선수들을 앞세워 '기적'을 노렸다. 시작 전부터 개최국 프랑스를 비롯해 강호 노르웨이, 아프리카 최강 나이지리아와 '죽음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