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최강희 전북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전북을 전북답게 하는 힘…우승 DNA 품은 '이동국'

    전북전북답게 하는 힘…우승 DNA 품은 '이동국'

    [KLEAGUE photos] 전북 현대의 일곱 번째 우승을 향해, '라이언 킹' 이동국(40)의 '우승 DNA'가 꿈틀거린다. 이동국은 14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 살아 꿈틀거린다. 'K리그1 1강' 체제를 굳히며 신흥 명문으로 자리매김한 전북의 우승 역사는 이동국과 함께 한다. 이동국은 전임 최강희(60) 감독의 부름을 받아 전북 유니폼을 ...
  • 장신 공격수 김신욱, 이번엔 대표팀 뽑힐까

    장신 공격수 김신욱, 이번엔 대표팀 뽑힐까

    김신욱. [연합뉴스] 최강희(60) 감독이 이끄는 중국 프로축구 상하이 선화가 '진격의 거인' 김신욱(31)을 앞세워 중국축구협회컵(FA컵) 결승에 올랐다. 상하이는 19일 중국 ... 맞대결에서 기분 좋은 승리를 거두며 다롄 구단 관계자들의 코를 납작하게 했다. 전 소속팀 전북 현대 시절부터 '최강희의 애제자'로 주목받던 김신욱이 2개의 공격포인트로 다롄 격파 선봉에 ...
  • '14년 전 그 때'처럼… 부임하자마자 FA컵 우승 노리는 최강희

    '14년 전 그 때'처럼… 부임하자마자 FA컵 우승 노리는 최강희

    ... 다롄 이팡을 3-2로 꺾고 결승 진출에 성공했다. 사진=상하이 선화 홈페이지 2005년, 전북 현대는 최악의 부진에 빠져있었다. K리그 전·후기 통합 순위 12위, 삼성하우젠컵 12위에 ... 당시 전북을 이끌던 사령탑은 성적 부진으로 시즌 도중 자진 사퇴한 조윤환 감독의 뒤를 이어 전북의 지휘봉을 잡은 최강희(60) 감독. 부임 후 불과 5개월 여만에 팀을 FA컵 정상에 올려놓은 ...
  • 장신 공격수 김신욱, 이번엔 대표팀 뽑힐까

    장신 공격수 김신욱, 이번엔 대표팀 뽑힐까

    김신욱. [연합뉴스] 최강희(60) 감독이 이끄는 중국 프로축구 상하이 선화가 '진격의 거인' 김신욱(31)을 앞세워 중국축구협회컵(FA컵) 결승에 올랐다. 상하이는 19일 중국 ... 맞대결에서 기분 좋은 승리를 거두며 다롄 구단 관계자들의 코를 납작하게 했다. 전 소속팀 전북 현대 시절부터 '최강희의 애제자'로 주목받던 김신욱이 2개의 공격포인트로 다롄 격파 선봉에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전북을 전북답게 하는 힘…우승 DNA 품은 '이동국'

    전북전북답게 하는 힘…우승 DNA 품은 '이동국' 유료

    [KLEAGUE photos] 전북 현대의 일곱 번째 우승을 향해, '라이언 킹' 이동국(40)의 '우승 DNA'가 꿈틀거린다. 이동국은 14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 살아 꿈틀거린다. 'K리그1 1강' 체제를 굳히며 신흥 명문으로 자리매김한 전북의 우승 역사는 이동국과 함께 한다. 이동국은 전임 최강희(60) 감독의 부름을 받아 전북 유니폼을 ...
  • 전북을 전북답게 하는 힘…우승 DNA 품은 '이동국'

    전북전북답게 하는 힘…우승 DNA 품은 '이동국' 유료

    [KLEAGUE photos] 전북 현대의 일곱 번째 우승을 향해, '라이언 킹' 이동국(40)의 '우승 DNA'가 꿈틀거린다. 이동국은 14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 살아 꿈틀거린다. 'K리그1 1강' 체제를 굳히며 신흥 명문으로 자리매김한 전북의 우승 역사는 이동국과 함께 한다. 이동국은 전임 최강희(60) 감독의 부름을 받아 전북 유니폼을 ...
  • '14년 전 그 때'처럼… 부임하자마자 FA컵 우승 노리는 최강희

    '14년 전 그 때'처럼… 부임하자마자 FA컵 우승 노리는 최강희 유료

    ... 다롄 이팡을 3-2로 꺾고 결승 진출에 성공했다. 사진=상하이 선화 홈페이지 2005년, 전북 현대는 최악의 부진에 빠져있었다. K리그 전·후기 통합 순위 12위, 삼성하우젠컵 12위에 ... 당시 전북을 이끌던 사령탑은 성적 부진으로 시즌 도중 자진 사퇴한 조윤환 감독의 뒤를 이어 전북의 지휘봉을 잡은 최강희(60) 감독. 부임 후 불과 5개월 여만에 팀을 FA컵 정상에 올려놓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