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최선

통합 검색 결과

이 기자를 찾으셨나요?

프로필 사진

최선욱 사회팀 정당출입기자

댓글, 공감, 공유 많은 기사 2019.07.19 13:59 기준
사용자 몰입도가 높은 기사 2019.07.19 13:59 기준
최근 발행된 기사 2019.07.19 13:59 기준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인터뷰] '보르도 이적' 황의조 "두 자릿수 득점이 목표"

    [인터뷰] '보르도 이적' 황의조 "두 자릿수 득점이 목표" 유료

    ... “벤투 감독님이 잘하고 오라고 하셨다”고 했다. 벤투 감독은 "조 추첨은 항상 주어진 결과를 받아들여야 한다"면서 "1차 목표가 월드컵 본선 진출이기 때문에 최종예선에 오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황의조는 마지막으로 팬들을 향해 “많은 응원을 해 주셔서 책임감도 많이 생긴다. 더 많은 골을 넣어서 기쁘게 해 드리고 싶다”고 전했다. 피주영 기자 a...
  • [예영준의 직격인터뷰] “한·일 갈등, 국민감정 앞세우지 말고 국제감각으로 풀자”

    [예영준의 직격인터뷰] “한·일 갈등, 국민감정 앞세우지 말고 국제감각으로 풀자” 유료

    ... 일본군 위안부에 대해 사과한) '고노 담화'가 나온 것이다. 이것은 어디까지나 일본의 자발적 조치였다. 내가 서울 대사관에서 근무하며 이 문제를 담당했는데 처음에는 한국 외무부도 '미흡하지만 최선을 다한 것'이라며 좋게 평가했다. 하지만 피해자 단체에 의해 받아들여지지 않고 박근혜 정부까지 오게 됐다. 그래서 다시 협상하고 양국이 서로 양보한 결과가 2015년 합의였다. 일본으로선 ...
  • '왕조의 연결고리' 김강민이 말하는 2019년의 SK

    '왕조의 연결고리' 김강민이 말하는 2019년의 SK 유료

    ... 하루 정도 적절하게 쉴 수 있게 배려를 해 주신다"고 했다. 이어 "그렇게 쉬고 나면 내가 내 나이에도 더 움직일 수 있는 원동력이 생긴다"며 "그런 부분 덕분에 경기 때 있는 힘껏 최선을 다하면 내 나이에 비해 아직 퍼포먼스가 나오는 게 아닌가 싶다"고 털어놓았다. 지금 김강민은 2010년 함께 SK 외야를 지키던 박재상·조동화 코치와 한솥밥을 먹는다. 공식적으로는 코치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