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최준호의 과학&미래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이미지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최준호의 과학&미래] 병역특례를 위한 변명

    [최준호의 과학&미래] 병역특례를 위한 변명 유료

    최준호 과학&미래팀장 '1973년 1월 첫 입학시험을 치르고 석사과정 신입생을 선발했다. 549명의 지원자가 몰려 평균 5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유학을 가는 대신 한국에 남아 과학원에서 공부하고 연구하겠다는 과학기술 인재가 그만큼 몰린 셈이다. '두뇌 유출 방지'라는 설립 목적이 이뤄지기 시작했다. 과학원 학생들에게 정부는 병역과 등록금 혜택을 줬다....
  • [최준호의 과학&미래] 불 꺼지는 연구소

    [최준호의 과학&미래] 불 꺼지는 연구소 유료

    최준호 과학&미래팀장 '불이 꺼지지 않는 연구소'. 한국 과학기술 여명기의 개척자로 평가받고 있는 최형섭 초대 한국과학기술연구소(KIST) 소장의 회고록 제목이다. 1966년 설립돼 한국 과학기술 관련 정부 출연연구원들의 모태가 된 KIST의 별명이기도 하다. 전력이 부족하던 시절, 연구에 몰두하느라 밤늦도록 불이 꺼지지 않았던 '희한한' 연구소를 사람들...
  • [최준호의 과학&미래] 우주가 비좁다

    [최준호의 과학&미래] 우주가 비좁다 유료

    최준호 과학&미래팀장 '케슬러 증후군'이란 말이 있다. 미국 항공우주국(NASA) 소속 과학자 도널드 케슬러가 1978년에 제기한 최악의 우주 쓰레기 시나리오다. 지구 저궤도를 도는 물체의 밀도가 어느 수준을 넘으면 서로 충돌이 일어나게 되고, 이 때문에 우주 쓰레기 밀도가 또 높아져 충돌의 가능성이 계속 커지게 된다. 결국 넘쳐나는 우주 쓰레기 때문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