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축구 국대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냉부해' 예능늦둥이 허재 입맛 사로잡은 레이먼킴X이연복 feat. 한상진 [종합]

    '냉부해' 예능늦둥이 허재 입맛 사로잡은 레이먼킴X이연복 feat. 한상진 [종합]

    ... 이런 수식어는 나밖에 없지 않냐"고 자랑스러워했다. 이어 "서장훈이 그렇게 잘했어도 '보'다. 난 대통령"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사실 서장훈 같은 선수가 다시는 나오기 ... 골을 기록한 김성주는 "그것은 나지"라고 말하며 허재를 따라했다. 허재가 "나도 어릴 때 축구를 좀 했다"며 자신감을 드러내자 안정환은 "지금은 왜 그러냐"며 허를 찔렀다. 허재는 "공백기가 ...
  • [뉴스브리핑] 한국 화물선, 싱가포르 해상서 해적에 피습

    [뉴스브리핑] 한 화물선, 싱가포르 해상서 해적에 피습

    1. 한 화물선, 싱가포르 해상서 해적에게 공격받아 싱가포르 인근 해협을 항해하던 우리나라 적 화물선이 해적의 공격을 받았습니다. 해양수산부는 오늘(22일) 오전 4시 25분쯤 ... 침입해서 선원을 폭행하고 현금 13300달러를 빼앗아 달아났다고 전했습니다. 2. '축구장 유세' 불기소…경남FC "한국당에 구상권" 검찰이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프로축구 ...
  • [비하인드 뉴스] '남북 예선전' 투어 상품…평양의 붉은악마 볼 수 있나

    [비하인드 뉴스] '남북 예선전' 투어 상품…평양의 붉은악마 볼 수 있나

    ... # 평양의 붉은악마? [기자] 첫 번째 키워드입니다. 입니다. [앵커] 붉은악마면 우리 축구 가대표팀 서포터즈, 응원단들인데 평양의 붉은악마, 어떤 내용입니까? [기자] 중국에 있는 ... 되어있고 "군사분계선 반대편에서 온 영웅들" 우리나라 선수들을 칭하는 것입니다. [앵커] 한 선수들을 영웅으로까지 이야기할 정도로 상당히 강하게 홍보를 하고 있는 모습인데 2022년 카타르 ...
  • "평양서 남북 월드컵 예선전"…北여행사 패키지 상품 내놔

    "평양서 남북 월드컵 예선전"…北여행사 패키지 상품 내놔

    [사진 고려투어스] 중 베이징에 기반을 두고 운영하는 북한 전문 여행사 '고려투어스'가 오는 10월 평양에서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전 경기가 열릴 예정이라며 관련 ... 최종예선 때도 한 대표팀의 북한 원정 경기가 예정되어 있었으나 북한 측의 의사로 인해 제3인 중국에서 개최됐다. 그러나 대한축구협회는 이번 2차 예선의 평양 개최에 대해 낙관하고 있다.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네이션스컵 8강 대진보니···아프리카 축구에 이상 기류

    네이션스컵 8강 대진보니···아프리카 축구에 이상 기류 유료

    마다가스카르 축구대표팀은 지난 8일 열린 2019 아프리카 네이션스컵 16강 콩고민주공화국과 경기에서 연장접전 끝에 2-2로 비긴 뒤 승부차기에서 4-2로 승리했다. 승리 후 기뻐하는 ... 있다. 8강 대진이 완성된 2019 아프리카 네이션스컵 최대 이변의 주인공은 마다가스카르다. 축구연맹(FIFA) 랭킹 108위 마다가스카르는 지난 8일(한국시간) 이집트 알렉산드리아 스타디움에서 ...
  • "비메모리마저 빼앗길까봐…일본, 한국 반도체 미래 때린 것"

    "비메모리마저 빼앗길까봐…일본, 한 반도체 미래 때린 것" 유료

    ... 패권'이 커지는 걸 막으려는 정밀 타격이다." 반도체 전문가이며 지일(知日)파인 양향자 가공무원인재개발원장은 일본과의 소재 수출 갈등을 '기술패권'으로 설명했다. 8일 충북 진천... 위기에 대응하는 한편으로, 가 인재를 키울 때"라고 했다. 박태희 기자 adonis55@joongang.co.kr 관련기사 양향자 “삼성은 프로축구팀, 공무원은 조기축구회 같다”
  • "비메모리마저 빼앗길까봐…일본, 한국 반도체 미래 때린 것"

    "비메모리마저 빼앗길까봐…일본, 한 반도체 미래 때린 것" 유료

    ... 패권'이 커지는 걸 막으려는 정밀 타격이다." 반도체 전문가이며 지일(知日)파인 양향자 가공무원인재개발원장은 일본과의 소재 수출 갈등을 '기술패권'으로 설명했다. 8일 충북 진천... 위기에 대응하는 한편으로, 가 인재를 키울 때"라고 했다. 박태희 기자 adonis55@joongang.co.kr 관련기사 양향자 “삼성은 프로축구팀, 공무원은 조기축구회 같다”